북한이 "화성-12호 4발 괌 주변 30~40km 해상 탄착될 것"이라고 위협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orth korea

사진은 북한의 지대지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켓(IRBM)인 '화성-12형'의 시험발사 장면. ⓒ뉴스1

북한과 미국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북한이 전날에 이어 '괌 포위사격'을 위협하고 나섰다.

북한군 전략군은 미국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해 중장거리전략탄미사일(IRBM)인 화성-12호의 괌 포위사격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김락겸 전략군 대장은 9일 발표를 통해 "전날 대변인성명을 통해 공화국에 대한 전방위적 제재와 군사적 위협 수위를 최대로 고조시키고 있는 미국에 알아들을만큼 충분한 경고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장은 "이미 천명한 바와 같이 우리 전략군은 괌도의 주요 군사기지들을 제압·견제하고 미국에 엄중한 경고 신호를 보내기 위하여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켓 '화성-12'형 4발의 동시 발사로 진행하는 괌도 포위사격 방안을 심중히 검토하고 있다"며 "화성-12형은 일본의 시마네현, 히로시마현, 고치현 상공을 통과하게 되며 사거리 3356.7km를 1065초간 비행한 후 괌 주변 30~40km 해상수역에 탄착되게 될 것"이라고 구체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김 대장은 "골프장에 처박혀있던 미국 통수권자는 정세방향을 가늠하지 못한 채 '화염과 분노' 등의 망녕 의사를 늘어놓아 신경을 날카롭게 자극하고 있다"며 "이성적인 사고를 못하는 망녕이 든 자와는 정상적인 대화가 통할수 없으며 절대적인 힘으로 다스려야 한다는것이 우리 전략군 장병들의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north korea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더는 미국을 위협하지 않는 게 최선일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지금껏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뉴욕타임스 등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의 이 발언이 군 당국과의 조율 없이 나온 '돌출 발언'이라고 보도했다.

전략군은 우리가 이번에 취하고자 하는 군사적행동조치는 조선반도와 그 주변지역에서의 미국의 광태를 제지시키는데서 효과적인 처방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전략군은 미제의 침략기지를 겨냥하여 실제적행동조치를 취하게 되는 역사적인 이번 괌도포위사격을 인민들에게 공개하는 방안도 검토중에 있다"며 이는 인민들에게 필승의 신심과 용기를 더욱 북돋아주고 미제의 가긍한 처지를 똑바로 인식시키자는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장은 "전략군은 8월 중순까지 괌 포위사격방안을 최종완성해 공화국핵무력의 총사령관동지께 보고드리고 발사대기태세에서 명령을 기다릴것"이라며 "미국의 언동을 계속 주시하고있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