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가 "화염과 분노"를 말한 날, 북한은 대규모 반미 대회를 열었다(사진)

2017년 08월 10일 14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8월 10일 14시 10분 KST

트럼프가 '북한은 화염과 분노에 맞닥뜨릴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해지고, 북한은 '괌 선제 타격'을 선언한 9일 평양 김일성광장에는 군과 시민들이 모여 반미 집회 및 행진을 열었다. 이른바 '10만 군중대회'다. 조선중앙통신은 규모를 자랑하는 사진과 영상을 배포하기도 했다.

아래는 로이터와 AFP의 기자들이 대열 가까이에서 찍은 현장 사진들이다.

2018년 8월 9일 북한 평양 반미 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