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제작진이 '최준희 편' 방송 하루 앞두고 밝힌 입장(공식)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e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 양과 외할머니 정옥순 씨의 갈등과 고민을 담은 KBS ‘속보이는 TV 인사이드’가 10일로 예정된 방송을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9일 ‘속보이는 TV 인사이드’ 측은 방송 연기 소식을 알리며 “최준희가 제작진에 프로그램 방송 중단을 요청했었다는 기사로 인해 마치 제작진이 일방적으로 방송을 강행한 것처럼 보여져 안타깝다”고 전했다.

이어 “두 사람의 갈등 이유가 무엇인지, 시청자들이 두 사람을 충분히 이해하고 응원하게 될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는데 아쉽다”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이후 방송분에 대해서는 출연자 측과 추후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속보이는 TV’는 최준희 양의 '외할머니 폭행' 폭로 이전에 최 양의 가족을 만나 촬영을 진행했으며, 10일 방송을 계획하고 예고편까지 공개했으나 결국 방송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다음은 KBS ‘속보이는 TV 인사이드’ 제작진의 공식입장 전문.

최준희가 제작진에게 프로그램 중단을 요청했었다는 기사가 보도되어 마치 제작진이 일방적으로 방송을 강행한 것으로 보여져 안타깝습니다.


최준희와 외할머니가 갈등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방송을 보는 사람들이 두 사람을 충분히 이해하고 응원하게 될 거라는 확신이 있었는데 아쉽습니다.


이후 방송분에 대해서는 추후 협의해 나갈 생각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