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에서 카푸치노나 라떼를 오후에 시키면 안 되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cappucino

따뜻한 카푸치노를 마시면서 이탈리아를 떠올리게 된다. 그 이름만 발음해도 왠지 이탈리아를 체험하는 느낌이다. 그러나 이탈리아를 직접 방문해 카푸치노나 그 사촌 격인 라떼를 즐기고자 한다면 알아둘 게 있다. 즉, 오전 11시 이후엔 카푸치노나 라떼를 절대로 주문하지 말라는 거다.

이탈리아에서는 카푸치노나 라떼 등 유제품이 섞인 음료를 아침 식사의 일부로 인식한다. 그래서 아침에만 이런 커피를 시킨다. Eataly는 "이런 음료는 11시 이후에 주문하면 안 된다. 이탈리아인들은 유제품이 섞인 음료를 아침에 마신다. 그러나 오후엔 절대로 아니며 특히 식사 후에는 안 마신다."라고 주의한다.

카푸치노를 오후에 파는 매장이 이탈리아에 없다는 건 아니다. 그러나 그건 여행객의 취향을 고려한 일부 매장의 메뉴일 뿐이다. 전통 이탈리아 문화에는 어색하다.

Illy커피의 바리스타 조르지오 마일로스는 허프포스트에 "이탈리아인에게 카푸치노는 아침 식사 음료다. 우유를 아침과 연관하기 때문이다. 치즈와 같은 훌륭한 유제품이 많지만, 이탈리아인들은 우유를 많이 마시지 않는 경향이 있다. 우유는 카푸치노나 아기 수유병에 담는 것으로 여긴다."라고 설명했다.

이탈리아인들이 유제품 음료를 모닝 빵과 함께 마시는 거로 여기는 이유는 오후나 식사 후에 마시기엔 너무 무겁기 때문이다. 카푸치노나 라떼의 열량을 고려하면 일리가 있는 말이다.

espresso

오후에 커피가 생각나면 이탈리아인들은 흔히 말하는 에스프레소를 마신다. 그런데 이탈리아에서는 에스프레소라고 주문하지 않고 그냥 'un caffe', 즉 '카페 한잔'이라고 주문하면 된다고 마일로스는 말한다. 다만 더 진한 걸 원한다면 도피오(doppio - 더블샷)를 주문하고 약간의 우유를 섞은 걸 원한다면 마키아토(macchiato)를 주문하라.

이탈리아 여행 준비 끝!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커피와 우유의 관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허프포스트UK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