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가 놀이기구 멈춤 사고에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가 9일 놀이기구 '플라이벤처' 멈춤 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박 대표는 이날 '고객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플라이벤처 멈춤 사고로 인해 피해를 입은 고객분들 그리고 롯데월드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고객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고 원인은 현재 전문가들과 함께 철저히 파악 중"이라며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플라이벤처 운영을 무기한 중지하겠다"고 했다.

롯데월드는 △상시안전대책반 가동 △전체 유기시설에 대한 제작사와 제3자 외부기관이 참여하는 안전점검 전수조사 △피해고객 치료 △사고 발생 시 신속하고 안전한 고객 하차 등 4가지 대책안을 내놨다.

박 대표의 이번 사과는 지난 5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 어드벤처 놀이기구 플라이벤처가 운행 중 멈춰 승객 70명이 3시간 동안 공중에 매달린데 따른 것으로 당시 롯데월드의 미흡한 대처가 논란이 됐다. 당시 불안에 떨던 탑승객에 의해 119 신고가 이뤄졌고 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에 의해 탑승객이 구출됐다.

지난해에는 롯데월드 대표 놀이 기구인 자이로드롭이 60m 상공에서 멈추는 사고도 있었다.

박 대표는 "긴급수리를 통해 오작동 상황을 우선 복구하려 했으나 기다리다 못한 고객이 먼저 신고하는 등 미숙한 대처로 인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하는 저희의 책임을 다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