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화제 김동호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사퇴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8월 8일,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김동호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사퇴한다고 밝혔다. 8월 7일 부산영화제 사무국 직원들이 성명서를 통해 지적한 내용에 대한 답변인 듯 보인다. 사무국 직원들은 “(강수연 위원장은) 기대와 달리 취임 이후 지금껏 보여 온, 영화제 대내외 운영에 대한 소통의 단절과 독단적 행보는 도가 지나치며, 사무국 직원들은 물론 외부로부터 심각한 우려와 질타를 받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biff

김동호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당장 사퇴하는 건 아니다. 보도자료를 통해 밝힌 입장에서 이들은 “어떠한 경우에도 영화제는 개최되어야 한다는 확신에서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올해 영화제를 최선을 다해 개최한 다음, 10월 21일 영화제 폐막식을 마지막으로 영화제를 떠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영화제 사무국 직원들이 요청한 것은 ‘다이빙벨’ 상영 이후 부산영화제 사태를 촉발시킨 서병수 부산시장의 사과와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복귀였다. 하지만 그동안 김동호 위원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은 이 일에 대해서 미온적인 반응을 보였다는 것이었다.

“서병수 부산시장에게 책임을 묻고 사과를 받기는커녕 면죄부를 주었습니다. 보이콧사태 해결을 위해 영화인 및 지역시민사회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여론을 수렴하여 영화제의 정상화에 힘써야 했으나,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사무국 직원 성명서 연명에 참여한 한 직원은 7일, 허프포스트코리아와의 통화에서 “우리는 이번 영화제를 안 하겠다는 게 아니라 제대로 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집행위원장이 생각하는 제대로 된 영화제가 직원들이 생각하는 것은 다른 것 같다. 우리는 서병수 시장의 사과와 이용관 전 위원장의 복귀가 있어야만 영화제를 보이콧 했던 단체들도 돌아오고 영화제도 정상화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영화제만 넘기자는 식으로 생각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좀더 원론적인 해결이 되어야 한다.”

김동호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은 “올해 영화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영화계와 국민 모두의 변함없는 성원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