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대로 전역도 못하게 된 '공관병 갑질' 박찬주 대장이 군검찰에 출석하던 순간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공관병 갑질' 논란의 당사자인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육군 대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8일 군검찰에 출석했다.

비슷한 시각, 국방부는 박 사령관의 보직을 '정책연수'로 변경하는 내용이 담긴 군 대장급 인사를 발표했다. 박 사령관의 후임에는 박한기 제8군단장이 임명됐다.

4성 장군인 대장을 '정책 연수'로 발령내는 건 창군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그만큼 이례적인 인사라는 얘기다.

이는 박 사령관의 '자동 전역'을 막고 군인 신분으로 군검찰에서 수사를 계속하기 위한 조치다. 군 관계자는 "민간 검찰이 수사하면 군 관련 분야 수사가 제한된다"며 증거물 확보, 현장 조사 등 군검찰이 할 수 있는 상황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2

더 이상은 '사령관'이 아니게 된 박 대장은 이날 군검찰에 출석하며 "우선 국민 여러분께 너무 큰 물의를 일으켜 드려서 정말 죄송한 마음이고 참담한 심정이다. 검찰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말을 남겼다.

자신이 전역신청서를 낸 이유에 대해 박 대장은 "의혹 만으로도 자리에 연연하는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아서 전역 신청을 한 것이고, 아직 신변에 관한 것은 통보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억울하다는 생각은 안 드냐'는 질문에 "그런 생각 없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 감사합니다"라고 답했다. '호출 팔찌'에 대한 질문에는 "(조사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만 말했다.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