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이 과거 '문재인은 기득권' 발언을 다시 언급하며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kbs

KBS ‘냄비받침’ 측이 이경규가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지난 1월 대선 출마를 공식화하며 더불어민주당 경선 상대였던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재인 전 대표는 청산되어야 할 낡은 기득권 세력”이라고 한 발언으로 화제에 오른 바 있다.

KBS에 따르면 박 시장은 “그 발언은 헛발질이었다”고 표현하며 자신이 경솔했다고 말했다.

또 당시 문 대통령이 직접 자신을 찾아왔으며, '만남 후 깊은 감명을 받아 형님으로 모시기로 했다'고도 발언했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과거 사법연수원 동기였던 시절 “문 대통령, 확실히 멋있긴 했다”고 당시를 회상하자, 이경규가 문재인 대통령의 외모를 칭찬했고 박원순 시장은 “내 외모도 괜찮다”고 받아쳤다고 한다.

박 시장의 출연분은 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