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23분간 통화한 내용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달 28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 등 최근 북한의 잇딴 도발과 관련한 협력을 논의했다.

다만 한일 위안부 문제에 관한 언급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23분간 아베 총리와 통화를 통해 최근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 따른 한반도의 엄중한 안보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양국의 대응 및 협력방안을 심도있게 협의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전했다.

moon jae in

그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북한의 미사일 능력이 고도화되고 북한이 연이은 미사일 도발을 해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양 정상은 공동 인식을 바탕으로 한일 양국, 한미일 3국이 각급 수준에서 긴밀히 협력하며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강력히 대응하고 있는데 대해 만족을 표했다.

또 양 정상은 6일(현지시간) 새벽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전 이사국이 참여한 가운데 만장일치로 사상 유례없이 강력하고 포괄적인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것을 평가하며 이번 결의가 국제사회 협력을 바탕으로 면밀히 이행돼 북한의 실질적 태도변화를 이끌어내는 계기가 되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 정상은 한일 양국이 긴밀히 협의하며 국제사회와 협력하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박과 제재를 가해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는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유도하자는데 공감했다.

abe

양 정상은 지난달 4일과 28일 북한의 전략도발 직후 양국 국가안보실과 외교국방 당국간 각급 수준에서 긴밀한 협의와 협력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이달 말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 등을 전후해 북한이 다시 도발할 가능성에 대비해 추가도발을 억지하고 대응하기 위해 한일 및 한미일 3국간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두 정상은 북한이 계속 도발하며 대화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는 현 상황 하 북한에 대한 압박과 제재를 강화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핵·미사일 문제는 결국 협상을 통해 평화적·외교적 방법으로 해결할 문제"라며 "한일과 한미일이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를 위한 대화의 장으로 북한을 끌어내기 위한 전략적 방안을 협의해야 할 것"이라고 3국간 긴밀한 협력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 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해 최종적으로 대화를 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지금은 북한으로 하여금 대화에 응하도록 압력을 가하는 것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한 것을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지난 3일 일본의 제3차 내각이 출범한데 대해 축하의 뜻을 전했고, 아베 총리는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새로 임명된 고노 외상과 함께 한일 관계의 발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고노 담화'를 한 (고노 외상) 부친의 경험이 있으니 얘기를 잘 풀어보자는 의지를 아베 총리가 은연중에 말한 것 아닌가 했다"고 언급했다.

또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 지도력하 한일간 협력관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셔틀외교 일환으로 조기에 일본을 방문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셔틀외교 활성화를 위해 실무적으로 상호 편리한 시기를 조율해 나가자"며 "9월 초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되는 동방경제포럼에서 만나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오늘 통화가 매우 유익했다"며 향후 수시로 다양한 방법을 통해 긴밀하게 협의하기로 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Close
북한 SLBM 시험발사 성공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