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장관과 처음 만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베를린구상'에 대해 밝힌 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orth korea arf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6일(현지시간) 자연스럽게 조우하고 악수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7일 밝혔다.

남북 외교장관 간의 첫 만남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된 ARF(아세안안보포럼)을 계기로 열린 갈라디너에서 성사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갈라만찬 시 강경화 장관이 대기실에서 리 외무상과 자연스럽게 조우하고 악수를 하면서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강 장관은 문재인 정부의 베를린구상과 후속조치 차원의 대북제안에 대해 북측이 아직까지 아무런 호응이 없음을 지적하면서 조속한 호응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north korea arf

사진은 환영만찬에서 각국 대표단과 인사하는 강 장관(왼쪽)과 리 외무상. ⓒ뉴스1

이에 리 외무상은 잠시 머뭇거리면서 남측이 미국과 공조하에 대북압박을 전개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런 대북제안에는 진정성이 결여됐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강 장관은 우리 측 제의에 담긴 진정성을 강조하고 북측의 호응을 재차 촉구했다고 당국자는 설명했다.

rex tillerson

한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예정됐던 스케쥴과 달리 갈라 디너에 불참했다. 일각에서는 최근 틸러슨 장관이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언급한 것을 두고 'ARF에서 북한 측과 만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기도 했다.

반면 AFP는 수전 손턴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의 말을 인용해 틸러슨 장관이 북한 리용호 외무상과 별도로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지난 3일 보도한 바 있다.

실제로 이날 만찬에는 틸러슨 장관 대신 손턴 차관보 대행이 미국 대표로 참석했다.

Close
문재인 트럼프 한미 정상회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