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어획 논란'에 박문성이 보인 반응(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문성 SBS 축구 해설위원이 작살로 문어를 잡았다가 구설수에 올랐다. 박 위원은 "문제가 생기면 책임지겠다"는 입장이다.

6일 박 위원은 페이스북에 작살로 문어를 잡은 사진을 게시하며 "통영 욕지도에서 문어를 잡았다"라며 "정글의 법칙 PD님 연락 달라"는 글을 올렸다.

1

kakao

해당 게시물이 화제가 된 건 에펨코리아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였다. 한 유저가 "박문성 작살로 문어 잡았다"라는 제목으로 게시물을 올린 것. 이 게시물에는 박 위원이 올린 사진과 함께 국민안전처가 네이버 지식in에 직접 남긴 답변이 담겨 있었다.

이에 따르면 작살을 소지하여 그 작살을 도구로 수산자원을 포획, 채취하면 불법이다. 관계법령으로는 수산자원법 제 65조제2호, 18조(비어업인의 포획·채취의 제한)가 있으며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게시물에는 17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으며 "신고하겠다"는 사람도 있었다. 박 위원의 페이스북에도 이 법령을 소개하는 댓글들이 달렸다.

이에 박 위원은 사진을 삭제하지 않고, 법령에 대한 내용을 추가했다.

(아래 댓글을 보니, 작살 등을 통해 고기를 잡을 수 없다는 말씀이 있네요. 정확한 관련 법은 모르나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하니 따라 하시진 않으셨으면 합니다.

게시물은 이 말씀을 전해 드림과 동시에 문제가 있다면 책임진다는 의미에서 지우지 않고 그대로 두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문어 화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