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주 육군 대장의 부인이 군 검찰 소환 조사 앞두고 밝힌 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4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 부인의 군검찰단 소환조사로 공관병 갑질 의혹 조사가 7일 본격 개시됐다.

박 사령관의 부인은 이날 오전 10시 참고인 자격으로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내 군 검찰단 소환조사에 응했다. 부인은 검은색 그렌져 차량으로 검찰단 앞에 도착, 모자를 눌러쓴 채 취재진의 질문에 응답했다.

부인은 관련 혐의에 대해 "제가 잘못했다. 그냥 아들같이 생각하고 했지만 그들에게 상처가 됐다면 그 형제나 부모님께 죄송하다. 성실히 조사 받겠다"고 말했다.

공관병에게 토마토, 전을 던졌느냐는 질문에는 "그런적이 없다"고 답했으며 본인이 여단장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절대 아니다"라고 했다.

박 사령관이 부인의 이런 행동을 알았으냐는 질문에는 "모릅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박 사령관의 부인은 공관병에게 아들의 빨래를 시키고 호출벨을 착용하게 해 '음식점의 종업원'처럼 버튼을 눌러 공관병을 호출, 공관 손님을 접대하게 한 혐의 등을 받고있다.

이외에도 종교 신자인 공관병을 교회에 데려갔고 조리병에게 물러터진 토마토를 던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 사령관이 이르면 내일 있을 군 장성인사 대상자이기 때문에 사실상 부인의 조사는 이날이 마지막이다.

제2작전사령관에 후임 인사가 임명되면 박 사령관은 전역 처리,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가게 돼 이 사건 또한 민간검찰로 이첩된다. 군 검찰단은 이같은 상황을 감안, 부인을 대상으로 강도높은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날 부인은 군 검찰단 4층 조사실에서 조사를 받는다.

부인에 이어 박 사령관은 8일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피의자 신분으로 군 검찰의 소환조사를 받는다.

한편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각군의 수장들과 공관병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연다. 합동참모본부의장, 육·해·공 참모총장,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해병대 사령관, 기무사령관 등이 참석한 긴급대책회에서 장병 인권 개선 방안을 논의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