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에서 복귀한 문 대통령이 일독을 권한 책 : '명견만리'(明見萬里)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청와대
인쇄

휴가에서 복귀한 문재인 대통령이 휴가 중에 읽은 책 가운데 추천 도서로 '명견만리'(明見萬里)를 읽은 사실을 공개하고 일독을 권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책도 읽지 않고 무위(無爲)의 시간을 보낸다는 것이 마음대로 되지 않았다”며 “휴가 중 읽은 명견만리는 누구에게나 읽어보기를 권하고 싶은 책”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사회 변화의 속도가 무서울 정도로 빠르고 겪어보지 않은 세상이 밀려오는 지금, 명견만리 한다면 얼마나 좋겠다”라며 “개인도 국가도 만리 까지는 아니어도 10년, 20년, 30년은 내다보고 세상의 변화를 대비해야 한다”고 권했다. 명견만리는 ‘만리 밖의 일을 환하게 살펴서 알고 있다’는 뜻으로, 판단력이 뛰어나 앞날을 내다본다는 의미를 가졌다.

42

42

문 대통령은 “앞으로 다가올 세상이 지금까지와 다르다면 정치도 정책도 그러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가 당면한 미래의 모습에 공감하고 그 미래를 맞이하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에 공감하기 위해 일독을 권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세 권이지만 쉽고 재밌다”는 설명도 곁들였다.

명견만리는 여러 분야의 저명 인사를 초청해 강의를 듣는 KBS 프로그램 ‘명견만리’의 내용을 엮은 책이다.

네이버 책 소개에 따르면 "강연과 다큐를 결합한 KBS의 렉처멘터리 《명견만리》는 김난도, 김영란, 최재천 등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부터 서태지, 성석제 등 문화계 인사까지 출연하여 우리 사회의 아젠다를 효과적으로 공론화하며 콘테츠의 진화를 이끌어냈다는 평을 받았다"며 "이 책 『명견만리』는 방송 프로그램에서 다룬 미래 사회의 주요 키워드들 중 ‘정치, 생애, 직업, 탐구 편’을 엮은 것이다. 책은 익숙한 현실에서 벗어난 대담한 상상력으로, 앞으로 우리가 만들어갈 새로운 사회에 대해 생각의 한계를 깨는 놀라운 제안들을 던지고 있다"고 밝혔다.


kakao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문재인 대통령, 평창 오대산 등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