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스테판 커리...'무도'를 뒤집어놓으셨다(ft.남주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BA 최고 스타 스테판 커리와 세스 커리가 MBC '무한도전'을 뒤집어놨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NBA 스타 스테판 커리 형제가 '무한도전' 멤버들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스테판 커리를 만나기 전, 전력 보강을 위해 농구를 사랑하는 배정남과 남주혁을 스페셜 게스트로 초대했다. 남주혁은 스테판 커리를 보러 NBA까지 갈 정도로 열혈 팬이었고, 배정남 또한 연예인 농구단에서 활약하며 남다른 농구사랑을 드러냈다.

이들은 커리 형제와 경기를 펼칠 경기장에서 미리 연습에 돌입했다. 멤버들은 서장훈을 감독으로 초대했다. 서장훈은 멤버들 자세부터 차근차근 가르쳤다. 친절한 설명으로 멤버들에게 기본기부터 가르치는 서장훈 덕분에 농구공을 만진 지 이틀 밖에 안 된 박명수는 금세 골을 넣었고, 정준하는 뜻밖의 농구 실력을 발견하게 했다.

hilary duff

다음 날, 멤버들은 스테판 커리 형제를 마침내 만나게 됐다. 스테판 커리 형제는 박명수의 "커몬"에 반해 "골을 넣으면 세레모니로 하겠다"는 약속을 했다. 이들은 멤버들의 첫인상을 보며 정준하에게는 "요리사"를, 하하에게는 "스트리트 댄서"라고 말했다. 유재석에게는 한눈에 "당신이 보스군요"라며 1인자를 알아봐 눈길을 모았다.

두 팀은 5:2 농구 경기에 돌입했다. 서장훈은 스테판 커리 형제에게 "엉망진창으로 지진 않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처음부터 이들은 에이스 남주혁, 배정남을 투입하며 최고의 경기력을 끌어올렸다. 남주혁은 에이스답게 스테판 커리의 패스를 끊어내는 등 남다른 활약을 보였다. 그런 남주혁에 커리 형제는 "저 친구는 어디에나 있다"고 말하며 깜짝 놀랐다.

멤버들은 초반부터 수적 강세로 스테판 커리 형제를 압박해나갔다. 커리 형제는 "우리 이제 진짜로 한다"며 치고 나갔다. 스테판 커리와 세스 커리의 남다른 기교에 멤버들은 속수무책이었다. 스테판 커리는 "우린 두 명인데 다섯 명이 자꾸 몰려온다"며 투덜거리면서도 히든옵션을 쓰고 싶다는 멤버들의 요청에 "우리가 이기고 있으니 상관없다"며 쿨한 모습을 보였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일반 농구골대보다 두 배는 넓은 농구골대를 특별 옵션으로 선택했다. 커리 형제는 골대에 황당해했지만, 하프라인도 넘는 지점에서 3점슛을 성공시키며 명성다운 경기력을 보였다. 멤버들은 골욕심에 그만 실수를 연발, 골대 옵션 혜택을 좀처럼 보이지 못했다.

3쿼터에서 멤버들은 수많은 팔을 가진 '천수관음' 박명수와 4m짜리 정준하 인형을 투입했다. 스테판 커리와 세스 커리는 시야가 가려져 연속으로 골인에 실패했다. 이들은 적잖이 당황했다. 하지만 세스 커리가 거대용병 정준하를 막고, 스테판 커리가 레이업슛을 성공시키며 공략법을 순식간에 찾아냈다.

마지막 라운드가 시작하자마자 남주혁은 5점 슛을 성공시켰다. 커리 형제도 인정할 만한 에이스다운 활약이었다. '무한도전' 팀의 마지막 히든옵션은 돌아가는 골대였다. 돌아가는 골대를 보자 스테판 커리와 세스 커리는 크게 놀랐다. 이 기회를 발판 삼아 유재석이 골을 성공시키며 '무한도전' 멤버들은 역전을 했다. 4번의 시도만에 스테판 커리는 득점에 성공을 시켜 크게 기뻐했다. 이들은 회전 골대의 돌아가는 박자를 찾아내 덩크슛을 해 득점을 이어갔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겨우 커리 형제들에 동점을 얻어냈다. 커리 형제는 회전 골대 자유투 경기로 승패를 가르자고 제안했다. '무한도전' 대표인 남주혁은 실패를 했지만, 스테판 커리는 여유롭게 성공시켜 승리를 차지했다. 승패를 떠나, 멤버들은 커리 형제의 경기에 감탄하기 바빴다. NBA 최고 스타인 스테판 커리와 세스 커리의 경기를 눈앞에서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이들은 가슴 벅차했다. 입담부터 실력까지 스테판 커리와 세스 커리는 '무한도전'을 뒤집어놓기 충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