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희가 '페이스북은 내가 내린 게 아니다'라며 새 글을 올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오늘(5일) 페이스북을 통해 외할머니의 폭행·폭언을 폭로한 故최진실 딸 최준희 양이 인스타그램에 '페이스북 글은 제가 자진해서 내린 것이 아니다'라며 새로운 글을 올렸다.

최준희 양은 "인스타그램 계정도 날아갈까 봐 빨리 올린다"라며 "저도 사람인지라 지금 기사 올라오는 거 다 봤고 페이스북 글은 제가 자진해서 내린 것이 아닙니다. 페이스북 측에서 강제로 다 지우고 없앤 것이고 전 아직 얘기 못 한 것들이 많습니다"라고 썼다.

현재 최준희 양이 '하루하루가 사는게 아니었고 정말 지옥 같았다'고 쓴 페이스북 계정은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