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국방장관이 "장병들에게 사적인 지시를 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JAE IN
뉴스1/국방부
인쇄

"신성한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장병들에게 부당한 대우나 사적인 지시를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5일 육군 28사단 신병교육대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하며 이렇게 말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송 장관은 "여러분이 존중받으며 자랑스럽게 복무할 수 있는 군대로 만들어 갈 것"이라며 이렇게 강조했다.

1

1

moon jae in

moon jae in

송 장관의 발언은 최근 불거진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부 사령관(육군 대장)과 그 부인의 공관병 상대 '갑질' 논란에 대한 언급으로 보인다. 전날 국방부는 중간 감사결과를 발표하며 박 사령관을 형사입건해 군검찰 수사로 넘기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박 사령관의 전역 신청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송 장관은 또 "현역장병들이 전투임무에만 전념하며 당당하게 복무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자신의 임무에 책임감을 가지고 자발적·능동적으로 행동하는 민주적인 군대가 되도록 다 같이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