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6박7일 여름휴가를 마치고 청와대로 복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Facebook/대한민국 청와대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6박7일 간의 휴가인듯 휴가아닌 여름휴가를 마치고 청와대로 복귀했다.

청와대는 5일 공식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이 휴가를 마치고 5일 돌아왔다"며 "짧은 시간이었지만 피로를 달래고 충전에 집중한 기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 기운으로 당면한 국내외 현안을 잘 풀어가고 올해 남은기간 국정운영에도 전력을 기울일 예정"이라며 "많은 성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휴가지_독서샷 해시태그와 함께 문 대통령이 휴가 도중 책을 읽고 있는 사진도 공개했다.

사진 속 문 대통령은 창 바깥으로 우거진 나무들이 보이는 가운데 소파에 앉아 책을 읽고 있다. 해당 책이 어떤 도서인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여름휴가를 떠났으며 이날 강원도 평창에서 1박을 했다. 31일에는 강원도 평창 오대산에서 등산을 했으며 등산길에서 만난 시민들과 찍은 소탈한 모습의 사진들이 화제가 됐다.

31일 오후에는 경남 진해 군(軍)부대 내 휴양시설로 휴가지를 옮겨 남은 휴가기간 동안 머물렀다.

2일에는 이곳에서 인도네시아 국방부 장관을 만나 양국간 방산분야에서의 협력 확대를 논의했다. 3일에는 거북선 모형함을 비롯해 잠수함 사령부와 안중근함(잠수함)을 방문하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