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가 박찬주 대장의 과거 공관병 '갑질'도 수사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FOUR STAR
뉴스1
인쇄

국방부가 공관병에게 '갑질'을 한 혐의로 군검찰 수사를 받게 된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부 사령관(육군 대장)의 '과거' 사례도 수사할 것으로 보인다.

5일 연합뉴스에 의하면 국방부 관계자는 "박찬주 사령관이 과거 주요 직위를 지냈던 곳에 대해서도 공관에서 비슷한 일이 없었는지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사령관은 26사단장(소장), 7군단장(중장), 육군 참모차장 등을 지냈다.

군인권센터는 박 사령관이 육군 참모차장으로 있던 2015년, 폭언에 시달렸던 공관병이 자살을 시도했다는 내용의 제보를 공개한 바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송영무 장관의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를 진행하라는 지시에 따라 휴일에도 현장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군검찰은 5일에도 박 사령관의 공관 및 사무실에 검사 및 수사관들을 파견해 현장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