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 6' 지코가 올티의 인터뷰에 대해 인스타에 해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코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NET의 편집에 대해서 불만을 표출했다.

어제(4일) 방송된 MNET의 '쇼미더머니6'에선 각 프로듀서 팀들이 네 개의 팀을 모두 꾸리고 음원 미션을 진행했다.

mnet

각 팀의 래퍼들 중 한 명이 음원 미션 후 무조건 탈락하는 룰.

지코의 주장대로라면 이 과정에서 올티가 편집의 희생양이 됐다.

리허설에서 올티는 안무를 제대로 소화하지 않아 지적을 받았음에도 인터뷰 영상에서 영비가 실수를 하자 그를 탈락자로 지목하고 탈락 후에는 다음 탈락자로 행주를 지목하는 등의 언행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그러나 일각에선 '올티가 탈락했으니 편집의 희생양이 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지코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은 이런 주장을 뒷받침 한다.

지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티가 좀 짓궂은 톤으로 인터뷰를 했는데, 그 부분이 유독 많이 송출이 된 것 같네요"라며 "올티는 평소에 굉장히 사교성 있고 성격도 좋은 친구랍니다!"라고 밝혔다.

무등일보에 따르면 이미 올티는 지난해 방송된 MBC 스페셜 '랩스타의 탄생'에서 '쇼미더머니' 제작진을 겨냥해 돌직구를 던진 바 있다고 한다.

당시 그는 "배틀을 앞두고 인터뷰에서 '열심히 하면 이길 수 있을 거 같다'고 하면 제작진이 '더 센 거 없냐'는 식으로 방송에 사용할 말을 요구한다"고 폭로했다.-무등일보(8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