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이 14억인데도, 채용하기 어려운 중국의 어느 직업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텐옌(天眼)’은 중국이 만든 세계 최대의 전파망원경이다. 지름은 500m. 축구장 30개 크기로 최대 137억 광년 밖의 전파를 탐지할 수 있는 이 망원경은 중국 구이저우성 첸난주 핑탕현의 어느 산림지대에 건설되었다. 완공 이후 지난 2016년 9월부터 시험 가동에 들어갔다. 하지만 중국은 지금 ‘텐옌(天眼)’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망원경을 운영하고 관리할 최고책임자를 아직 못 찾고 있기 때문이다.

largest radio telescope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은 그동안 최고책임자를 고용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다. 먼저 120만 달러의 높은 연봉이 눈에 띈다. 한화로 약 14억원에 달하는 돈이다. 그리고 그에 상응하는 연구비도 지원해주기로 했다. 집도 제공한다. 하지만 지원자가 없다.

보도에 따르면, 그동안 중국과학원은 중국 밖에서 이 전파망원경을 운영할 천문학자를 찾아왔다고 한다. 중국 내에서는 이 정도 규모의 시설을 운영하는 한편, 이 망원경으로 연구를 진행할 수 있는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중국과학원 관계자는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중국 밖의 나라면 어디든 열려있다. 어느 민족이든지, 어떤 인종이든지 지원할 수 있다.” 중국과학원은 자사 홈페이지뿐만 아니라, 주요 국제 취업 뉴스와 국제적인 과학 커뮤니티 등을 통해 지원공고를 냈다. 뿐만 아니라 능력이 입증된 전 세계의 천문학자들에게 공식채널과 사적인 채널로 제안을 하기도 했다.

largest radio telescope

중국과학원이 찾는 인재는 관련 분야 경험이 20년 이상이고, 대규모의 전파망원경을 운영한 적이 있어야 하며 경영 및 관리 경험이 풍부하고, 교수직을 맡았던 경력이 있는 사람이다. 이러한 조건도 상당히 높은 수준이지만,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외국인 천문학자에게는 또 다른 어려움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일부 서구의 천문학자들은 대규모의 망원경을 운영한 경험이 있어도, 그들이 전문지식이 중국에서 활용되기에는 언어와 문화적인 면에서 장벽이 있을 것으로 본다는 것이다. 또한 이 망원경을 운영하는 일은 매우 긴 시간 동안 불규칙하게 이루어질 수 밖에 없기 때문에 개인 연구를 포기해야할 수 밖에 없다. 무엇보다 ‘텐옌’은 중국에서 가장 덜 개발된 지역 중 하나인 곳에 위치해있다. 지원자뿐만 아니라 가족들도 불편함을 감수해야 할 수 밖에 없다.

중국과학기술대학교의 천체물리학 교수인 왕 팅구이는 ‘텐옌’의 최고책임자란 직업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이건 과학자에게 해당되는 직업이 아닙니다. 슈퍼히어로가 해야할 일이에요.”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