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를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암매장한 사이비 교주가 붙잡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하느님'인 자신에게 순종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신도를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야산에 암매장한 사이비 교주와 일가족이 붙잡혔다.

4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살해, 시신유기 혐의로 교주 박모씨(40·남)를 구속했다. 박씨를 도와 시신을 암매장한 혐의로 박씨의 부모, 아내 그리고 피해자의 남동생과 여동생 등 5명이 함께 입건됐다.

지난 4월 11일 오후 3시쯤 경북 영주시에 있는 한 원룸에서 피해자 김모씨(57·여)를 효자손과 가죽 혁대로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하고 시신을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다. 박씨는 피해자가 정신을 잃고 쓰러지면 물을 뿌리고 다시 폭행했으며, 이는 6시간동안 이어졌다.

뉴스1에 따르면 박씨는 피해자가 숨지자, 자신의 신도였던 피해자의 남동생과 여동생에게 연락해 "심판을 받아서 죽었다"라고 전했다. 이후 자신의 아내와 피해자의 동생과 함께 야산에 올라가 땅을 파서 피해자의 시신을 묻었다. 이후 박씨는 신도들과 함께 숨진 피해자를 다시 살려내기 위한 기도를 하기도 했다.

이후 피해자의 여동생은 부산으로 도주해 이 사실을 신고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씨는 스스로를 '살아 있는 하느님'이라 여기며, 여자 신도들에게 하루 2~4시간만 자고 기도하도록 강요했다. 또 여자 신도들의 자세가 흐트러지거나 묻는 말에 제대로 대답하지 않으면 "귀신에 씌었다"라며 폭력을 행사했다. 경찰은 여자 신도들이 피해자와 같은 이유로 번갈아가면서 폭행당한 것을 확인했다.

또, 경찰은 박씨는 어려운 이웃을 돕는다는 명목으로 피해자 남매를 대상으로 2억여원에 달하는 돈을 갈취했다고 보고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