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감독 고소사건에 대한 '뫼비우스' PD의 한 마디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화 '뫼비우스'의 제작에 참여했던 홍성은PD가 여배우A로부터 폭행 및 강요 혐의로 고소를 당한 김기덕 감독을 옹호하고, 여배우 A씨를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kim kiduk

홍성은PD는 4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4년도 넘은 일이라. 기억에서도 자유롭지 않음이 유감이지만, 나와 스태프의 귀는 닫혀서 들리지 않았던 폭언이 그녀에게만 들렸던 것인지. 나와 스태프들에게는 보이고 인지되어 사전 헌팅까지 마무리 됐던 장면이 그녀에게만 보이지 않아 강요된 것인지"라고 김기덕 감독의 피소 사건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이어 그는 "아주 혼란스러운 날이었다"며 "여주인공이 시작하자마자 돌연 잠적하여 못하겠다고 하고 우린 영화가 혹 엎어질까 노심초사하며 잠을 설치고, 1인2역으로 진행한다는 얘기에 잠설친 아침부터 영등포건 노량진이건 가발을 찾아 헤매던 기억"이라고 여배우 A씨의 하차 이후의 상황을 떠올렸다.

또 "내가 그 폭행이 이뤄졌다는 그 시간 그 자리에 있지않아. 대꾸가 소심해짐이 억울하지만. 참… 너무도 속상하고. 화가 올랐던 하루. 당했다. 하고 말만 꺼내면 다 피해자가 되고 가해자로 만드는 쉬운 세상이구나"라며 "우리 스태프들은 폭행 방조자였던가. 막 가지 말자. 정말"이라고 감정을 드러냈다.

앞서 김기덕 감독은 2013년 영화 '뫼비우스'에 촬영 당시 사전에 합의되지 않은 베드신을 강요하고, "감정이입에 필요하다"며 뺨을 때리는 등 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여배우 A씨에게 고소를 당했다.

-이하 홍성은PD 글 전문

난 어제 이른 아침부터 닥친 기자들의 전화폭탄에 하루종일 전화를 꺼놓고 있었고 혹시나 오늘도 전화기에서 자유롭지 않다.

4년도 넘은 일이라 기억에서도 자유롭지 않음이 유감이지만.

나와 스태프들의 귀는 닫혀서 들리지 않았던 폭언이 그녀에게만 들렸던 것인지.

나와 스태프들에게는 보이고 인지되어 사전 헌팅까지 마무리 됐던 장면이 그녀에게만 보이지 않아 강요된 것인지.

아주 혼란스러운 날이었다.

여주인공이 시작하자마자 돌연 잠적하여 못하겠다고 하고. 우린 영화가 혹 엎어질까 노심초사하며 잠을 설치고.

1인2역으로 진행한다는 얘기에 잠설친 아침부터 영등포건 노량진이건 가발을 찾아 헤매던 기억.

내가 그 폭행이 이뤄졌다는 그시간 그자리에 있지않아.

대꾸가 소심해짐이 억울하지만.

참…. 너무도 속상하고. 화가 올랐던 하루.

당했다 하고 말만 꺼내면. 다 피해자가 되고 가해자로 만드는 쉬운 세상이구나.

우리 스태프들은 폭행 방조자였던가.

막 가지 말자. 정말.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