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타가 '로리타 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사진작가 로타가 자신의 사진들이 논란이 된 것을 두고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1

kakao

3일 로타는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의 게스트로 출연했다. 로타는 그의 사진이 '로리타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한 질문을 받자 "설리 사진이 공개됐을 때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제 작품이라는 이유로 로리타 논란으로 번졌다"고 답했다.

로타는 "만화와 애니메이션에서 영감을 받아 사진을 찍는다"라며 "미소녀의 미묘한 감성에서 영감을 얻기도 한다"라며 "'에반게리온'의 영향도 받았다"라고 전했다.

또 "최선을 다해 예쁜 작품을 만들고자 찍었는데 로리타, 소아성애 등에만 프레임을 둬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패널 김숙은 "로타 사진 속 모델들은 왜 다들 힘이 없고 아파보이나? 왜 팔은 다 없나?"라고 질문을 쏟아냈다. 로타는 "모델들의 포즈는 모델이 스스로 취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설리와의 촬영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로타는 "설리가 먼저 연락했다. 장난인 줄 알았는데, 같이 사진 작업하고 싶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설리가) 미소녀 콘셉트가 좋아서 찍어보고 싶다고 했다. 현장에서 상의하며 이뤄진 결과물이었다"라고 전했다. 로타는 스타일링도 전부 설리가 했다며, 출판을 하고 싶을 정도의 만족도였다고 말했다.

이름에 대한 질문에는 "로리타의 줄임말이 아니라 '로봇 오타쿠'라는 의미"라며 "바꿀 생각은 없다"고 자신의 의견을 전했다.

Close
설리 Loewe 포토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