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 '대규모 민간인 댓글 부대' 운영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JTBC
인쇄

JTBC가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대규모의 '민간인 댓글 부대'를 운영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3일 JTBC '뉴스룸'은 '민간인 댓글 조직 운영'은 2009년부터였다고 보도하며 "당시 국정원이 상상을 뛰어넘는 수준의 예산과 불법 조직을 운영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국정원 적폐청산TF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 구성된 민간인 댓글부대가 2012년에만 30팀에 3500명까지 운영된 사실을 찾아냈다.

국정원이 붙인 공식 명칭은 '사이버 외곽팀'으로, 국정원 심리전담에서 관리했다. 심리전담의 본래 역할은 인터넷상에서의 북한 공작에 대응하는 일이나 최근 검찰 수사에서 심리전단 직원들이 정치, 선거와 관련된 인터넷 댓글을 달거나 게시물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JTBC는 이번에는 민간인들까지 막대한 국가 예산을 들여 동원한 것이 처음으로 드러난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들에게 쓰인 한 달 인건비는 많게는 2억5천 가량이 들었다. 외곽팀이 활동한 4년 동안 수십억원이 쓰였는데, 모두 국정원의 '특수활동비'에서 충당했다.

손석희 앵커는 "이 내용은 조만간 국정원 적폐청산TF에서도 발표할 것"이라며 "이는 이명박 정부에 대한 수사도 불가피해졌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Close
이명박 대통령 송년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