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가리 과자'라 불리는 질소과자를 먹은 초등학생의 위에 구멍이 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OREA 119
자료사진. | 뉴스1
인쇄

과자를 먹으면 입에서 연기가 나는 이른바 '용가리과자(질소과자)'를 먹고 위에 천공(구명)이 생기는 사고가 발생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 천안시 동남구청에 따르면 지난 1일 A씨의 아들 B군(12)이 충남 천안에 있는 한 워터파크에서 용가리 과자를 먹다 위에 구멍이 났다.

이날 B군은 마지막 과자까지 입에 넣은 뒤 곧바로 쓰러져 인근 병원 응급실로 실려갔다.

B군은 배를 가르는 응급수술을 받았고, 이 과정에서 위에 천공이 발견됐다. B군은 현재 중환자실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의료진은 B군이 용가리 과자 밑바닥에 남은 과자를 먹기 위해 용기를 들어 입에 털어 넣는 과정에서 바닥에 남은 액화질소를 마셨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용가리 과자는 투명한 컵에 내용물을 담고, 영하 200도에 이르는 질소를 주입한 뒤 판매된다. 의료진은 "사람이 액화 질소를 마시면 치명적인 상처를 입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 과자를 제조한 업체는 영업신고도 하지 않고 용가리 과자를 만들어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업체는 영업을 중단한 상태다.

동남구청은 해당업체를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