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몰래 카메라 신고' 사건의 전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팝 아티스트 낸시랭이 연예인 동료 미스티를 경찰에 신고했다. '몰래카메라를 촬영했다'는 이유였다.

뉴스1에 따르면 낸시랭은 3일 오전 8시 무렵 경기도 양주 시내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가수 미스티를 112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낸시랭은 "사진을 몰래 촬영하고 사기를 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낸시랭은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신고 이후 인근 파출소에 출석했다. 같은 날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해 "오인 신고로 종결을 내렸다"고 전했다.

낸시랭과 미스티는 양주시의 한 중장비 교육센터에서 함께 실습 교육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합격해 술을 마셨다고 경찰 관계자는 말했다.

Close
숙취 예방법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