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TV] "그만해!"..'한끼' 이효리, 강호동 잡는 센언니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끼줍쇼' 이효리는 역시 강력했다.

걸크러시 매력이 넘쳤다. 솔직하고 재치 있었다. 왕성하게 활동하던 시절 다양한 예능으로 사랑받았던 이효리답게 화끈했고, 쿨했다. 국민MC 강호동과 이경규마저 꼼짝하지 못하게 만드는 이효리의 매력은 시청자들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는 이효리와 슈가 함께 출연했다. 핑클과 S.E.S로 동시기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두 사람, 원조요정의 만남은 시청자들의 추억을 떠올리게 만들었다. 오랜만에 만난 두 사람 역시 반가워했고, 특히 강호동과 이경규를 잡는 입담으로 화끈한 재미를 선사했다.

1

kakao

이효리는 등장부터 남달랐다. 그리고 순식간에 '한끼줍쇼'에 적응했다. 강호동의 진행 방식에 거침없이 돌직구를 날리고, 이경규 역시 꼼짝 못했다. 이효리는 강호동의 진행이 옛날 방식이라며 실망했다. 강호동은 이효리의 거침없는 돌직구에 당황했지만 끝까지 그만의 방식을 고수하려고 했고, 그러자 이효리는 "다 옛날 거다", "그만해"라고 거침없이 대응했다.

특히 강호동이 핑클과 S.E.S의 노래를 시키려고 하자 "요즘 사람들은 잘 모른다", "재미없다"라고 말해 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경규는 강호동을 적당하게 제지시키는 이효리의 모습에 흐뭇한 미소를 지어 웃음을 주기도 했다. 한끼 동무를 찾아 나섰을 때도 이효리는 쿨하게 포기할 줄 알았고, 또 시원한 말투로 재치 있게 섭외에 성공하기도 했다.

이효리는 최근 가수로 컴백하면서 몇몇 예능에 출연해 변함없는 재치와 솔직함을 보여줬다. '효리네민박'과는 또 다르게 예전의 이효리의 모습으로 예능의 웃음을 책임졌다. '한끼줍쇼'에서도 이효리 특유의 세지만 재치 넘치는 모습이었다. 솔직했고, 그래서 더 시청자들을 즐겁게 해줬다. 강호동도 꼼짝 못하게 만드는 이효리의 매력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