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성이 죽은 파리를 속눈썹으로 착각하고 눈에 붙이는 바람에 인터넷이 대혼란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 여성이 죽은 파리를 속눈썹으로 착각하고 눈에 붙이는 바람에 인터넷이 혼란이다.

몰리 로빈스는 자기 엄마의 어처구니 없는 해프닝을 지난 토요일에 알게 됐다. 그리고 그 사연을 곧바로 트위터에 알렸다.

그녀는 "엄마로부터의 문자. '안경을 안 쓰고 속눈썹을 붙이려고 하니 쉽지 않네'... 엄마는 죽은 파리를 눈꺼풀에 붙이려고 했던 거다. 난 맨붕."이라고 아래처럼 트윗했다.

그러자 네티즌들은 그들만의 독특한 유머로 응답했다.

캡션: 도대체 왜! 캡션: 이건 또 뭐야! 캡션: 이 트윗은 트위터 역사 10등 안에 드는 내용이다. 케이트 로빈스, 당신은 이제 전설이야.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당찬 싱글 여성 격려 카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