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합의 이행 재단의 고문이 언론에 서운한 마음을 토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화해·치유재단'의 심규선 고문이 재단 설립 1주년을 맞아 언론에 서운한 얘기를 털어놨다.

2015년 12·28 한일 위안부 합의의 후속 조치로 여가부는 2016년 7월 28일 '화해·치유재단'을 설립했다. 이 재단의 주요 사업은 한일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엔으로 위안부 피해자들을 지원하는 것.

news1

지난 19일 여가부에 사의를 표한 김태현 이사장.

그러나 이 재단은 현재 1주년을 맞아 존폐의 기로에 서 있다. 그간 재단은 의사소통이 어려운 고령 피해자의 가족들을 회유해 지원금을 지급했다는 의혹 등에 휩싸인 바 있다.

최근 여당 의원들이 재단을 정리하는 게 맞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고, 청소년들은 일본의 '진정한 사죄'를 요구하며 이 재단의 해체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진행 중이며, 지난 12월엔 성신여대 학생들이 화해·치유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김태현 명예교수직을 박탈하라는 서명운동을 벌인 바 있다.

심규선 고문은 오늘(31일) 동아일보 칼럼에서 이같은 사태에 대해 "재단의 존폐 여부는 재단이 아니라 새 정부가 결정할 일"이라며 "재단과 언론의 관계"에 대해 얘기하고 싶다고 운을 뗐다.

심 고문은 "늘 얘기하지만 한일문제는 유일하게 남은 ‘보도의 성역’이고, 그 성역을 깨지 않기 위해 기자들은 자기검열을 한다"며 "일본에 우호적인 기사를 쓰면 ‘친일파’라는 낙인이 찍히지 않을까 스스로 조심한다는 뜻"이라고 비판했다.

1983년 동아일보에 입사해 편집 국장과 대기자를 지낸 심 고문은 이어 "화해·치유재단에 대해서는 그 정도가 심했다"며 "1년 내내 홍보가 아니라 해명과 반론에 쫓겼다"고 주장했다.

그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어론은 재단이 위안부 할머니들을 회유하거나 협박해서 현금을 받도록 강요했다는 주장했는데, 그렇지 않다며 세 가지 이유를 들었다.

심 고문은 재단이 한 할머니 당 평균 4차례 이상 만나서 의사를 확인했으며, 현금을 싸다가 주고 도망치지 않는 한 강제로 현금을 받게 할 방법은 없고, 재단이 커미션이나 인센티브를 받지 않아 그 과정에서 이득을 보는 것이 없다는 것.

news1

2016년 9월 외교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태현 화해·치유 재단 이사장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 할머니에게 악수를 청하는 장면. 당시 뉴스1 등은 "시력이 좋지 않아 앞이 잘 보이지 않는 김 할머니의 얼굴은 잠시 후 관계자의 설명을 들은 뒤 이내 딱딱하게 굳어졌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 할머니는 재단의 출범 이후 줄곧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왔다.

이어 그는 위안부 합의금을 재단 비용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항변했다.

심고문은 "김태현 이사장이 취임 당시 일본으로부터 받은 10억 엔은 모두 할머니들을 위해 쓰겠다고 해놓고 나중에 이 돈에서 사무실 임대료와 인건비를 쓰고 있다고 비난한 기사"가 있었다며 "지난해 말에는 야당이었고 지금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부가 요청한 재단 예산을 몽땅 삭감하고 1원도 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는 "며칠을 굶겨 놓고 너무 배가 고파 남의 밥에 손을 대자 기다렸다는 듯이 뺨을 때리는 것"이며 "먼저 왜 그런 일이 벌어졌는지를 따지는 것이 우선"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위안부) 생존자 47명 중 36명의 할머니들이 1억 원씩의 현금을 받겠다고 했다"며 "그런데 36명의 숫자나, 할머니들이 왜 고민 끝에 그런 선택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어느 언론도 관심이 없다"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그는 일본 언론의 보도 태도에도 실망했다고 밝혔다.

심고문은 "어떤 (일본) 신문은 김 이사장의 사퇴로 재단의 활동이 사실상 종료됐다고 보도했다"며 "일부 일본 언론이 한국은 약속을 지키지 않는 나라라는 인상을 주기 위해 그렇게 하지 않았을까 의심한다. 아니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지난 23일 여성가족부는 이 재단의 김태현 이사장이 지난 19일 이사회에서 이사장직을 그만두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한 바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이사장이 사임을 밝힌 직후인 24일 요미우리신문은 1면 머리기사로 화해·치유재단 김태현 이사장의 사퇴소식을 소개하며 "재단 활동이 사실상 종료"라는 재단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