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홀랜드가 커스틴 던스트의 '스파이더맨' 리부트 비판에 반박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2002년 개봉한 영화 '스파이더맨'에서 메리 제인 역을 맡았던 배우 커스틴 던스트는 '스파이더맨' 리부트 영화들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던스트는 지난 6월, 마리끌레르 영국판과의 인터뷰자신이 출연한 '스파이더맨' 영화가 최고였다며, "다른 영화는 누가 신경이나 쓰겠는가? 만들고 싶은 대로 만들어봐라. 그들은 그저 돈을 더 뽑아내려고 영화를 만들 뿐이다. 너무나 명백하다."라고 말한 바 있다.

d

이에 가장 최근 스파이더맨을 연기한 톰 홀랜드가 입을 열었다.

홀랜드는 지난 7월 25일, 'Movie'n'co UK'와의 인터뷰에서 "던스트의 인터뷰를 읽었다"며, "그녀만의 의견을 가질 권리가 있고, 그건 내가 평가할 수 없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나는 절대 돈을 위해 영화에 출연한 것이 아니다. 내가 생각하기에 연기자는 액수에 상관없이 일하는 직업이라고 생각한다. 확실한 건, 내가 이 영화를 찍으며 최고의 시간을 보냈고, 영화 그 자체를 좋아했다는 사실이다."라고 덧붙였다.

홀랜드는 또한, "그녀가 '스파이더맨: 홈커밍'을 보고 싶지 않다면, 그건 내가 상관할 바가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내가 그녀를 싫어하는 것은 아니다. 괜찮다."라고도 말했다.

한편, 톰 홀랜드가 출연한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전 세계 박스오피스서 6억 3,370만 달러(7월 30일 기준)를 거둬들이며 큰 성공을 거둔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