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 때 자신을 성폭행한 범인을 13년 만에 법정에 세운 여성

게시됨: 업데이트됨:
HANDCUFFS
Business crime | MagMos via Getty Images
인쇄

20대 여성인 A씨는 10살 때 성폭행을 당했다. 범인은 어머니와 내연관계에 있던 버스운전기사 B씨였다. 2004년 여름, 지적장애를 가진 A씨의 어머니는 B씨를 만나러 가는 길에 딸과 함께 갔다. 경남 거제의 한 모텔에서 세 사람은 만났고, 어머니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B씨는 당시 10살의 A씨를 성폭행했다. 이 사실을 A씨는 부모에게 털어놓았다. 하지만 A씨의 아버지 또한 교통사고로 머리를 크게 다친 상황이었다. A씨는 누구에게도 도움을 받지 못했고, 그해 부모가 이혼하면서 A씨는 할머니 댁에 살게 됐다. 그리고 13년이 지났다. 이제 20대 여성이 된 A씨는 13년 만에 B씨를 법정에 세웠다.

8월 1일,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창원지법 형사4부(부장판사 장용범)는 13세 미만 미성년자강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B씨(64)에게 징역 8년과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80시간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A씨가 13년 전의 성폭행범을 법정에 세울 수 있었던 건, 그를 기억했기 때문이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3월 대구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우연히 B씨를 발견한 A씨는 고모의 도움을 받아 그해 5월 B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법정에서 B씨는 범행사실을 부인했다고 한다. 하지만 A씨는 B씨보다 더 많은 기억을 갖고 있었다. 당시 B씨가 일하던 버스회사 이름과 버스 번호 뒷자리 4개, 운행 구간 등등. 또한 자신이 성폭행을 당한 모텔의 위치도 알고 있었다. 법원은 A씨의 증언에서 그가 성범죄 피해 사실을 허위로 꾸며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보도에 따르면, 재판부는 “B씨가 범행을 부인하면서 피해자 피해 회복을 위해 별다른 조치도 취하지 않는 점, 피해자는 어린나이에 성범죄에 노출돼 현재까지도 성적 수치심과 정신적 충격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선고했다”고 판시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