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아들 이시형씨가 KBS '추적60분' 제작진을 상대로 5억원 손해배상소송을 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씨(37)가 31일 자신의 마약사건 연루의혹을 다룬 방송과 관련 5억원 상당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씨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보도자료에서 "지난 7월 26일 방영된 KBS 추적 60분 '검사와 대통령의 아들'과 관련 28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한 데 이어 오늘 오후 책임프로듀서 김정균 PD 등 제작진 5명에 대해 명예훼손에 의한 5억원 손해배상 청구 소장을 서울 남부지방법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또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이 과거 고영태 더블루케이 상무로부터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가 마약을 흡입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2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유포한 데 대해서도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했다.

2

앞서 '추적 60분'은 26일 지난 2015년 9월에 불거졌던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당시 새누리당 대표) 둘째 사위 마약 투약 사건에 이씨가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이씨는 지난 27일 입장문을 통해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필요하다면 DNA 검사도 받을 것"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