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청장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세월호를 찾아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

"세월호 참사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더욱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해양경찰이 되도록 하겠다."

박경민 신임 해양경찰청장이 31일 전남 목포신항만을 찾아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과 만난 자리에서 꺼낸 말이다. 해경은 최근 문재인 정부 정부조직 개편으로 2년 8개월만에 '부활'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이후 구조실패의 책임을 물어 '해경 해체'를 선언했다. 이후 6개월 만에 국민안전처에 흡수되면서 조직이 사라졌다.

2

박경민 신임 해양경찰청장이 31일 세월호 선체 수색이 진행 중인 목포신항만을 찾아 수색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뉴스1

박 청장은 취임 나흘 만인 이날 세월호 수습현장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박 청장은 "그 때의 책임에 대해서는 백번만번 통감한다"고 말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가 있고 해경은 해체의 아픔을 겪었다"며 "그때의 책임에 대해서는 백번만번 통감하고, 그럼에도 국민의 안전을 위해 해경은 필요하다는 국민의 여망이 있어 다시 해경이 부활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도 존재하는 해경 적폐를 청산하고, 그런 과정을 통해 국민만을 위한, 국민 안전을 위한 해경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1 7월31일)

이어 박 청장은 "새 정부는 대한민국의 안전을 위해,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도록 하는 국민들의 열망으로 탄생한 정부"라며 "해경이 국민의 안전을 위해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기관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2

박경민 신임 해양경찰청장이 31일 세월호 선체 수색이 진행 중인 목포신항만을 찾아 미수습자 가족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박 청장은 "(세월호 내부 수색) 현장을 둘러보면서 가슴이 메어지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틀림없이 미수습자 가족 모두가 수습되리라 믿고, 기대한다"고도 덧붙였다. 현재 남아있는 미수습자는 모두 5명이다.

한편 박 청장은 세월호 참사 당시 상황을 관리했던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VTS)도 방문했다.

박 청장은 "VTS는 바다의 안전을 지키는 최첨병"이라며 선박 안전운항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