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공관병은 육군 대장 아들의 속옷을 다림질해야 했나?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건 정말 오랫동안 이어진 미개한 만행이다.

news1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

오늘(31일) 군인권센터(소장 임태훈)는 보도자료 등을 통해 "육군제2작전사령부 사령관 박모 대장의 가족이 같은 공간에서 생활하는 공관병, 조리병들을 노예처럼 부리며 인권을 침해하고 갑질을 일삼았다"고 밝혔다.

센터는 사령관 가족이 노예처럼 부린 대상은 공관병, 조리병, 보좌관으로 이들은 관사 관리, 사령관 보좌뿐 아니라 사령관 가족의 빨래, 다림질, 텃밭 가꾸기, 옷 관리, 화장실 청소 등 사적 업무를 전담했다고 전했다.

공관병과 조리병은 120평에 이르는 공관을 관리하며 사령관의 새벽기도 시간인 오전 6시부터 22시까지 대기하여 장병 근무시간을 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의 의무를 다하러 간 장병들을 사령관의 가사 도우미로 사적 운용한 것. 그 과정에서 모욕을 느낄만 한 사건도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kakao

센터가 복수의 목격자들로부터 수집한 바에 따르면 사령관의 부인은 조리병에게 칼을 허공에 휘두르고 소리를 치며 위협하고, 선물로 들어온 과일 중에 썩은 것을 공관병에게 던졌으며, 공관병이 일을 제대로 못 한다는 이유로 베란다에 40분 동안 가둬놓는 등의 위해를 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센터는 사령관 가족이 공관 조리병에게 밤에 대기하고 있다가 사령관 첫째 아들이 밤늦게 귀가하면 간식을 준비하게 하고, 공관병에게는 공군 병사로 복무 중인 둘째 아들의 속옷 등 빨래를 다림질까지 하게 했다고 밝혔다.

또한 센터는 이들이 외부로의 소통을 단절당했다고 밝혔다.

센터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들이 본연의 임무 이상의 일까지 하는 것은 물론 전화가 없어 외부와 소통할 수도 없었다고 밝혔다.

공관병들은 본부부대까지 20~30분 걸어가면 전화를 쓸 수 있었지만, 상부에서 공관 밖으로 외출을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센터는 사령관의 부인이 공관병들의 면회/외박/외출을 통제하여 거의 불가능하게 했으나 보좌관이 눈치껏 출타를 보내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특히 이들은 2015년 최차규 전 공군참모총장의 운전병 사적 운용 갑질 사건이 인터넷을 통해 알려진 후에는 공관 근무 인원에 대한 인터넷 사용도 금지하여 외부로 제보하거나 도움을 요청하는 수단을 원천봉쇄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인권센터 관계자는 뉴시스에 "문재인 대통령이 갑질 타파와 적폐 청산을 목표로 삼고 있음에도 상식 밖의 행동을 저지르며 휘하 장병을 노예처럼 부리는 지휘관과 그 가족은 시대를 역행하고 있다"며 "군은 박 모 사령관을 즉각 보직해임하고 사령관의 부인에 대해서도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또한 센터는 보도자료를 통해 "공관병, 운전병, 조리병 운용 제도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는 사건"이라며 공관병제도의 폐지를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