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사이다' PD가 '썰전'·'알쓸신잡'과의 차이점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31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온스타일 새 예능 '뜨거운 사이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 자리에는 문신애 PD와 출연진 아나운서 박혜진, 코미디언 김숙, 배우 이영진, 변호사 김지예, CEO 이여영, 저널리스트 이지혜가 참석했다.

gangnam station

kakao

여성 패널들만 등장하는 토크쇼가 거의 전무한 현재 상황에서 이 프로그램은 '여자판 썰전', '여자판 알쓸신잡'이라는 수식어로 기대를 모았다.

OSEN에 따르면 문PD는 "이슈 토크쇼는 다양하게 존재하지만 이렇게 여성 출연진들로만 모였다는 것이 가장 큰 차별점"이라며 "여성 출연자들이 모이는 게 전혀 어려운 것이 아닌데 왜 이제야 만들어졌을까라는 질문을 던지게 된다"고 말했다.

'썰전'과의 차이점도 설명했다. 문PD는 "'썰전'은 보수와 진보로 진영을 나눠 토론을 벌이고, 저희는 정치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적인 문제에 대해 각자의 직업을 가진 분들이 토론을 나눈다는 점에서 다르다"라고 답했다.

다양한 분야의 남성 전문가들이 출연해 대화를 나누는 '알쓸신잡'도 언급됐다. 문PD는 이에 "유익하다고 생각하지만 우린 '알쓸신잡' 바깥의 세상이다"라며 "'왜 우리에겐 하나의 사전뿐일까? 더 많은 사전이 있으면 안 되는 건가?'라는 질문으로 봐 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숙은 "첫 녹화를 했지만 어느 녹화장보다 뜨거웠고 셌고 한 편으로 무섭기도 했다"라며 "한 가지는 확실하다. 정말 배울 점이 많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김숙은 "'갓숙'도 여기서는 순한 양이다"라고 전했다.

진행을 맡은 박혜진은 "사회현상에 대한 여성들의 관점과 시선이 너무 드러나지 않았다. 그 갈증을 이 프로그램이 해소할 수 있을 것 같아 출연했다"고 말했다.

한편 '뜨거운 사이다'는 8월 3일 밤 9시 30분 첫방송된다. 이날 방송의 게스트로는 '문제적 인물'로 사진작가 로타가 출연할 예정이다.

Close
프로야구 시구에 나선 윤정수와 김숙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