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던 기차에 날아든 10kg 쇳덩이의 정체가 확인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

달리던 열차 창문으로 쇳덩이가 날아들어 유리창이 깨지며 7명이 부상한 사고가 일어난 가운데 해당 물체는 기관차와 객차를 연결하는 연결장치의 한 부품인 것으로 확인됐다.

31일 코레일은 "이번 사고는 기관차와 객차를 연결하는 부분의 하부에 설치된 내부 부품이 탈락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탈락 원인과 객실 유입경위에 대해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부품이 탈락한 곳과 사고 객차까지의 거리는 약 190여 m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부품은 어제(30일) 오후 1시50분께 서울 용산역을 출발해 영등포역을 거쳐 수원으로 진입하던 무궁화호가 군포시를 지날 때 유리창으로 날아들어 창문이 깨졌다.

가로·세로 길이 20㎝, 두께 5㎝, 무게 10㎏의 부품은 테두리는 사각 모양이고 가운데 구멍이 뚫려 있어 커다란 나사처럼 생겼다.

2

이 사고로 2호차량에 타고 있던 승객 7명이 부상을 입었다. 승객 김모씨(51)의 오른쪽 눈에는 유리 파편이 들어갔고, 또 다른 승객인 이모씨(29)는 유리 파편에 두 다리가 찔렸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던 5명의 부상자들은 전날 대부분 퇴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열차는 용산발 여수행 열차로 코레일은 이 열차를 천안역까지 운행한 후 승객들을 임시열차로 환승시켜 운행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부상을 입은 고객과 열차 지연으로 피해를 입은 탑승객에게 사과의 뜻을 전한다"며 "사고원인을 정확히 조사해 앞으로 동종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