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배치 지역 주민들이 문재인 정부나 박근혜 정부나 마찬가지라고 말하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사드 추가 배치를 지시했다. 북한의 ICBM급 미사일 발사에 주말 간밤의 지시. 경북 성주, 김천 주민들은 즉각 반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앞으로 몰려온 주민들은 문 대통령과 정부를 성토했다.

42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사드 발사대 추가배치를 졸속 결정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미국 본토를 겨냥한 것이어서 중단거리 미사일 요격용인 사드와 무관하다"

"사드 발사대 추가배치 지시는 아무런 타당성이 없다"

"문 대통령은 그토록 강조했던 사드 배치의 '절차적·민주적 정당성'을 스스로 훼손했다"

"주민들은 발사대 추가배치 사실을 텔레비전 뉴스로 알았는데, 사드 배치를 일방적으로 발표했던 박근혜 정부와 마찬가지였다"

"문 대통령은 사드 배치 결정 직후부터 재검토·공론화가 필요하다고 밝혀왔고, 공약집에는 국회 비준 동의를 추진하겠다고 명시했다"

"정부는 발사대 추가배치를 즉각 철회하고, 사드 가동을 중단해 재검토와 공론화부터 진행하라"

뉴스1에 따르면 이석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이장은 "촛불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를 믿고 결과를 기다렸는데 환경영향평가를 하겠다고 발표한 지 15시간 만에 사드 4기를 추가 배치한다고 했다"며 "오락가락하는 현 정부의 정책을 도저히 믿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42

뉴스1에 따르면 박태정 경북 김천 농소면 노곡리 이장은 "정말로 우리 주민들을 생각한다면, 정권이 바뀌었다면 환경영향평가를 꼭 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은 사드는 불법이라더니 대통령이 되고 나서는 뒤통수를 쳤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기자회견은 회견 내내 격앙된 주민들의 목소리로 점철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기자회견은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구호를 외치는 등 집회 형태로 변질할 것을 우려한 경찰이 진입을 제지했다.

42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