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훈이 '쌈자'라는 별명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수 민경훈이 '쌈자'라는 별명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30일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그룹 버즈로 컴백한 민경훈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리포터는 민경훈에게 '쌈자'라는 별명에 대해 물었고, 민경훈은 "처음에는 상처였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couple in bed
couple in bed

민경훈의 '쌈자'라는 별명은 과거 '남자를 몰라' 무대 중 생겼다. 당시 민경훈은 가사 실수를 했고, 이후 많은 이들이 민경훈을 '쌈자', '쌈자신'이라는 별명으로 부르기 시작했다.

민경훈은 이에 대해 "실수를 희화시켜 놀리는 것 같아서 상처를 많이 받았다. 그런 것에 상처를 진짜 많이 받는 편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민경훈은 "지금은 웃고 즐기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하도 많이들 하니까 이제는 그러려니 한다. 이제는 제가 봐도 웃긴다"라고 전했다. 비슷하게 따라하는 후배 가수를 묻는 질문에는 "육성재 씨가 똑같은 것 같다"고 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