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이 '아이돌학교'에 입학한 딸에 한 가지 아쉬운 점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수 김흥국이 '아이돌 학교'에 입학한 딸 김주현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30일 김흥국은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흥국은 20년 동안 이어온 라디오 방송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movie death note

kakao

김흥국은 올해로 15년째 '기러기 아빠' 생활 중이다. 방송 내내 대한가수협회 회장으로서 임무를 수행하고, 해병대 동기들을 만나고, 시장에서 '호랑나비' 공연을 하기도 했다. 쉴 틈 없이 바쁜 하루를 보내는 와중에도 김흥국은 기러기 아빠의 애환을 털어놨다.

김흥국은 막내딸 김주현에 대해 언급하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그는 자신의 건강을 걱정하는 딸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어린애가 속이 깊다. 생각하는 게 다르다"고 기특해했다.

movie death note
movie death note

김주현의 '아이돌 학교' 합숙 생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흥국은 "찾아갈 수도 없고 전화도 안 된다"라며 아쉬움을 토로했으나, 자식의 꿈을 응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Close
전 세계의 엄마와 딸 15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