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역 전문 배우' 김성오가 '데스노트' 속 '류크'로 변신했고, 싱크로율이 엄청났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최근 종영한 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황장호 관장 역할로 주목받은 배우 김성오. 그는 영화 '아저씨', '널 기다리며' 등의 작품에서 주로 악역을 맡아 '악역 전문 배우'로 잘 알려져 있다.

1

29일 김성오는 'SNL 코리아9'에 출연했다. 이날 진행된 콩트 '이미지 세포 연구소'에서 김성오는 매번 같은 배역만 전하는 감독들의 캐스팅을 모두 거절했다.

그는 "나도 정통 멜로 같은 걸 해 보고 싶다"라며 "그저 성실하게 연기 인생을 걸어왔는데, 사람들에겐 공포스러운 사람이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에 김성오는 '이미지 세포'를 가지고 캐릭터를 바꿔 준다는 '이미지 세포 연구소'를 찾았다.

김성오는 연구원에 "감성 로맨스를 해 보고 싶다"고 말했고, 연구원은 '감성 세포 주사'를 그에게 놓는다. 주사를 맞은 김성오는 '약속' 속의 박신양 캐릭터를 가지게 됐으나 사소한 것에도 눈물이 멈추지 않는 후유증을 갖게 돼 영화에서 잘리고 만다. 다음으로 '귀여운 이미지'를 갖게 된 김성오는 조성모의 매실 음료 CF를 소화하기도 했다.

1

kakao

마지막으로 김성오는 연구소에 찾아가 "이제 작품이 '신과 함께' 하나 남았다"고 말한다. 갑자기 그를 쫓아온 감독 김민교는 "사람들이 당신의 악역을 기다리고 있다"라며 김성오의 손에서 주사를 빼앗았으나, 실수로 김성오는 김민교가 들고 있던 주사를 맞게 된다.

그리고 김성오는 만화 '데스노트'의 사신 '류크'가 돼 버렸다.

1
1
1

류크로 변한 김성오는 김민교의 이름을 물으며 '데스노트'에 이름을 적었다. 그리고 '악역 전문 배우'답게 죽어 가는 김민교를 바라보며 미소를 지었다.

movie death note

김성오의 열연은 아래 영상에서 확인해 보자.

Close
'옥자'와 함께 보면 좋은 영화 6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