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몰카가 오피스텔 창문에" 사건에 대한 경찰의 대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25일 트위터에는 '드론 몰카'에 피해를 당했다는 고발 글이 하나 올라왔다.

'드론 몰카'가 창문에 밀착해 집 내부를 20분 이상 촬영하고 있었다는 충격적 내용이다.

e

같은 건물 입주자가 찍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충격적 내용에 믿지 못하는 사람도 있었다.

그러나...

실제 벌어진 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달 23일 오후 대전 중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벌어진 일이다.

여성 A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10시 40분께 이 문제로 112에 신고했으며, 현장 출동 경찰관에게 피해 사실을 진술하며 '처벌 의사'도 밝혔다는 것.

그런데 경찰 대응이 (많이) 이상하다.

현장에서 CCTV 확보에 실패한 경찰관은 A씨로부터 피해 조서도 받지 않고, 그냥 철수해버렸다.

따로 경찰서에 보고하지도 않아, 관할인 대전 중부경찰서는 A씨의 신고가 한달이 지나도록 신고 사실 자체를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 입주자가 찍어 올린 이 사진이 SNS에서 크게 화제가 되자, 중부 경찰서는 29일 뒤늦게야 수사에 착수했다. '수사 착수'에만 한 달 넘게 걸린 셈이다.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아래와 같이 해명(?)했다.

"신고자 목소리에 경청하고 사실관계를 적극적으로 파악했어야 했는데, 당시 그러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 현장 출동 경찰관의 대처에 미숙한 점이 있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