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석춘 한국당 혁신위원장이 청년들에게 권유한 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이 청년들에게 "일베를 많이 하라"고 권유했다.

'청년들로부터 쓴소리를 듣겠다'며 28일 마련한 대학생포럼·한국당 대학생위원회 소속 청년 30명 가량과 만난 자리에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당 혁신위와 여의도연구원 청년정책센터가 공동 기획한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는 '일베'가 수차례 언급됐다.

최해범 혁신위원은 청년들에게 보수의 정체성에 자신감을 가지라며 "예전에 '일베충'을 처음 들었을 때는 욕인 줄 알았는데 '베충이 베충이' 하다 보니 욕의 의미가 사라졌고, 캐릭터화까지 시켰다"고 말하고, 류석춘 위원장도 곧바로 "(일베를 캐릭터화한) 인형이 예쁘다"고 한 것.

류 위원장은 "내가 아는 뉴라이트만 해도 '일베' 하나밖에 없다. '여시' 등 전부 저쪽(진보 진영) 편"이라며 "일베 많이 하세요"라고 거듭 언급했다.

"일베 많이 하라"는 류 위원장의 발언은 진심으로 보인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류 위원장은 2015년 한 유튜브 방송에서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사랑하는 (일베의) 지향을 칭찬해주지는 못할망정 왜 비난하는지 이해를 못 하겠다"며 "일베나 '오유(오늘의 유머)'는 축구나 야구처럼 좋아하는 게 다른 것일 뿐"이라고 밝혔다.

패륜적 발언에 대해서는 “자기들끼리 즐기는 유희용 멘트일 뿐”이라며 “그렇게 얘기하면 시비 걸 사이트가 너무 많다. 왜 일베만 가지고 유독 시비를 거는지 모르겠다”라고 주장했다.


2015년 KBS 신입 기자 일베 논란에 대해서도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일베 활동은 범죄가 아니고 취미 생활일 뿐. 나중에 KBS는 후폭풍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중앙일보 7월 12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