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이 새벽 1시 '긴급 NSC'에서 지시한 것(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28일 오후 11시 41분경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을 발사하자 29일 새벽 1시에 곧바로 긴급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열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대응 조치로 △한미 연합 탄도미사일 발사를 비롯한 강력한 무력시위를 전개할 것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잔여 발사대 4기를 추가로 배치할 것 등을 지시했다. 또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소집을 긴급 요청해 강력한 대북 제재안 마련을 추진할 것도 지시했다.

e

특히 문 대통령이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하기로 했던 사드 배치와 관련해 잔여발사대 추가 배치까지 미국과 협의할 것을 지시한 것은 이번 도발을 그만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북한이 '레드라인' 수준에 다가왔다는 의미로 읽힌다.


국방부는 지난 4월 경북 성주에 사드 1개 포대를 구성하는 발사대 6기 중 발사대 2기와 X-밴드 레이더를 배치하고, 나머지 발사대 4기는 왜관 미군 기지에 보관해왔다.(뉴스1 7월 29일)

e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일반영향평가가 진행되는 시점이지만 북한의 미사일 도발 강행에 따라 (추가)4기에 대해서도 임시적으로 배치가 추가적으로 진행될 것"이라며 "이에 따른 협의가 한미간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임시배치를 먼저 하고 환경평가는 평가대로 진행하면서 환경평가가 끝나는 시점에 최종적 배치여부에 대한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머니투데이 7월 29일)

e

송영무 국방부 장관도 29일 오전 9시 '북한의 ICBM급 미사일 발사에 대한 우리 군 입장'을 발표해 "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를 조속히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겨레에 따르면, 송 장관은 "한미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단호히 응징하고 대응하기 위해 한미 연합으로 지대지 미사일을 발사하였으며 전략자산을 전개할 것"이라며 "주한미군의 추가적인 사드 발사대를 임시 배치하기 위해 조속히 협의해나갈 것이며, 한미 연합 확장억제력과 함께 우리의 독자적인 북한 핵·미사일 대응 체계를 빠른 시일 내에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29일) 새벽 한-미 양국 군은 연합 탄도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해 북한에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합동참모본부는 “한-미 미사일 부대는 오늘 오전 5시45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하여 동해안에서 2번째 한미 연합 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훈련에서 한국군은 현무-2를, 미8군은 ATACMS(에이태킴스) 지대지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표적에 명중했다고 합참이 밝혔다.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지 약 6시간 만에 이뤄진 이번 훈련에 대해 합참은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용납하지 않고 도발시 즉각 응징하겠다'는 한미동맹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었다”고 평가했다.(한겨레 7월 29일)

한편, 29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정전협정 체결일인 27일 '친필명령'으로 이번 시험발사를 직접 지시했다고 발표했다.

북한은 "28일 밤 대륙간탄도로켓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면서 "화성-14형은 최대정점고도 3천724.9㎞까지 상승하며 거리 998㎞를 47분12초간 비행하여 공해상의 설정된 수역에 정확히 탄착됐다"고 29일 주장했다.


김정은은 "오늘 우리가 굳이 대륙간탄도로켓의 최대사거리 모의시험발사를 진행한 것은 최근 분별을 잃고 객쩍은(의미 없는) 나발을 불어대는 미국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해서"라고 말했다.(연합뉴스 7월 2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