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101 시즌 2' 김태동 연습생 잠적 사건의 전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 출신 연습생 김태동과 소속사 더바이브레이블과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d

일간스포츠는 지난 27일, 김태동 연습생이 "소속사에 내용증명을 보내고 잠적했다"며,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김태동은 지난 8일, "김용국, 김동한과 먹방 V앱을 진행하기로 했다"가, "촬영을 이틀 앞두고 돌연 자신의 본가가 있는 경기도 여주"를 찾았다.

김태동은 이미 JBJ에 합류해 아티스트 계약을 마치고 데뷔를 앞두고 있던 상태였다. JBJ는 '프로듀스 101 시즌 2'의 11위 안에 들지는 못했지만, 데뷔한다면 "정말 바람직한 조합"이 될 거라며 팬들에 의해 만들어진 그룹으로, 타카다 켄타, 김상균, 김동한, 권현빈 등으로 이루어졌다.

김태동은 내용증명을 보낸 사실이 기사화된 직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금까지 심리적인 고통과 무언의 압박으로 인해 조용히 지낼 수밖에 없었다"며, 이 갈등은 "앞으로를 위해서 꼭 필요한 시간이라고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김태동은 이어 "21살이라는 나이에 겪은 고통이 크지만 그 일들이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팬들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안녕하세요.  김태동입니다. 일단 오랜 시간 동안 저를 기다려 주시고 걱정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분들께 너무 감사하면서도 죄송합니다. 지금까지 저는 심리적인 고통과 무언의 압박으로 인해 조용히 지낼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지금 생각해보면 앞으로를 위해서 꼭 필요한 시간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동안 제소식을 궁금해하시는 분들을 많이 생각하고 또 걱정했습니다. 저도 제 글을 남기고 싶고 소통도 많이 하고 싶었지만 저한테도 사정이 있었음을 이해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현재 저는 이 부분에 있어서 드릴 말씀은 저를 걱정하고 생각해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21살 이라는 나이에 겪은 고통이 크지만 그 일들이 저에게 밑거름이 될 것입니다. 춤과 노래도 무뎌지지 않게 꾸준히 연습하고 있고 건강관리도 잘 하겠습니다. 그리고 더 많이 노력하는 김태동이 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긴 시간 동안 기다리고 걱정 끼쳐드려서 정말 죄송합니다.

김태동(@tae____dong)님의 공유 게시물님,

이에 더바이브레이블은 OSEN에 "김태동과 대화를 시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김태동이 돌아오길 바라고 있다"고 사측 입장을 전한 바 있다.

반면에 김태동은 소속사의 주장과 달리 대화와 타협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태동은 또다시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소속사에 대한 불만을 표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김태동은 매니저가 한밤중 스케줄이 끝나고 자신을 집과는 먼 신사나 한강대교에 내려주고 그곳에서 택시를 타고 집까지 가게 했다며, "반복되는 스트레스" 때문에 부친의 지인 도움을 받아 내용증명을 보냈다고 밝혔다. 김태동은 그 후 "이름만 들으면 다 아는 로펌 명의로 내용증명을 받게 됐고, 돌아오지 않으면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대화나 타협의 내용"이 아니었다는 것.

저는 저를 걱정하시는 팬들 그리고 가족들에게 조금이나마 안심을 시켜드리려고 오랜 고민 끝에 제 개인 계정에 사과문 겸 심경을 올렸습니다. 그런데 너무 사실과 다른 말들이 기사화되는 데에서 다시 한번 충격을 받고 도저히 잠을 이룰 수가 없습니다. 저는 스케줄이 끝나고 한밤중에 매니저님은 저희 집과 거리가 먼 신사나 한강대교에 내려주시고 저는 그 내린 장소에서 택시를 잡고 집까지 간게 한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그때 기분을 말로 표현하라면 진짜 표현 할 말이 없습니다. 계속적으로 반복되는 스트레스 때문에 저는 결국 아버지께 모든 것을 이야기 드렸고.. 그러한 이유로 제가 힘들어하니까 아버님의 친한 지인분의 도움을 받아 내용증명을 보낸 사실이 있습니다. 그 이후 이름만 들으면 다 아는 로펌 명의에 내용증명을 받게 되었고 그 내용은 돌아오지 않으면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었지 어떠한 대화나 타협의 내용도 없었습니다. 저는 제가 좋아하는 춤과 노래를 하고 싶어서 이 길을 선택했습니다.  처음에 제가 이 쪽 길을 가려 했을 때 부모님은 허락 하시지 않았지만 제 고집과 하고 싶어하는 의지 때문에 아버님도 어머님도 결국은 허락하셨고.. 저는 제가좋아하는 것만 할 수 있다면 라면을 먹고살더라도 후회 없습니다. 이 모든 문제가 어른들의 돈 때문이라면 그냥 대놓고 얼마를 달라고 했으면 좋겠습니다.. 보잘 것 없는 저를 응원해주시고 힘이 되어주시는 팬 여러분이 답답하고 힘드실까 봐 하는 마음에.. 미안한 마음에 올린 글이 저를 더 아프게 할 줄은 몰랐고 저를 사랑해주시는 분들께 아픔을 줄지 몰랐습니다.  죄송합니다. 잠을 이룰 수가 없습니다...

김태동(@tae____dong)님의 공유 게시물님,

김태동은 이어 "이 모든 문제가 어른들의 돈 때문이라면 그냥 대놓고 얼마를 달라고 했으면 좋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김태동의 팬들 역시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DC 김태동 마이너 갤러리는 27일 오후, 더바이브레이블의 "시스템 미구축, 연습생 지원 부재, 연습생 이미지에 대한 부정적 소비" 등을 이유로 소속사를 향한 공식 항의서를 게재했다. 팬들의 입장문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프로듀스 101' 출연 당시 김태동.

김태동은 '프로듀스 101 시즌2'서 최종 30위를 기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