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기업인 2차 '호프미팅'의 새 메인안주 '황태조림'에 담긴 의미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청와대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전날에 이어 2일차로 여는 '주요 기업인과의 호프미팅' 안주는 황태조림과 호두·아몬드·땅콩 뭉침, 치즈를 올린 수박 등이다.

전날과 마찬가지로 이날 요리도 '방랑식객'으로 알려진 자연요리연구가 임지호 셰프가 준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은 메뉴가 바뀐다. 일단 안주가 황태조림"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전날은 무 카나페, 소고기 한입요리, 시금치와 치즈 안주가 나왔고 식사는 미역·조개·낙지 등이 든 비빔밥이었다.

황태는 추운 겨울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며 맛이 드는 것에 착안, 갈등과 대립을 하나의 과정으로 받아들이고 좋은 결과로 만들어내길 바라는 의미를 담아 임 셰프가 준비했다고 한다.

2

호두·아몬드·땅콩을 부숴 둥그런 모양으로 뭉쳐 만든 안주 '원'은 씨앗을 형상화한 것이다.

이 관계자는 "씨앗은 꿈의 완성이자 모든 것의 시작"이라며 "새로운 미래를 위해 오늘의 자리가 씨앗 같은 의미를 가졌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박은 살을 파내 수분을 제거한 상태에서 치즈로 장식해 내놓는다. 안 어울려 보이는 두 음식이지만 조화가 불가능한 건 없다는 뜻을 담았다.

2

간담회 말미 제공될 예정인 식사는 콩나물 밥과 오이 냉채다. 황태포 사이에 묵은지를 넣고 대추들기름을 올린 찜, 부추김치, 장조림과 황태조림이 함께 나올 예정이다.

같은 관계자는 "황태는 항암효과와 항산화 작용을 해 눈과 마음이 맑아지길 바라는 심정으로 셰프가 낸다고 한다"고 부연했다.

호프타임 주인공인 맥주는 어제와 같이 소상공 수제맥주 업체인 '세븐브로이'의 강서(서울)와 달서(대구) 등이 마련된다.

2

한편, 이날 아침부터 서울에 비가 내리며 전날에 이어 이날도 상춘재 앞뜰에서의 '스탠딩 호프타임'을 준비하는 청와대 의전비서관실에선 비상이 걸렸다.

청와대 관계자는 "비가 많이 오면 상춘재 내부에서 호프타임을 시작해야 할 듯하다. 고민 중인데 이따 오후 기후를 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엔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허창수 GS 회장,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 황창규 KT 회장, 조원태 대한항공 회장 등 7명이 참석한다.

박용만 두산 인프라코어 회장은 전날에 이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자격으로 자리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