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가 '군함도' 스크린 독과점 논란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생각을 밝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송중기가 27일 JTBC '뉴스룸'에 출연했다.

이날 송중기는 영화 '군함도'의 스크린 독과점 논란,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 송혜교 등에 대한 생각을 시원하게 밝혔다.

송중기는 먼저 영화 개봉과 동시에 불거진 스크린 독과점 논란에 대해 "일단은 영화에 참여한 배우 입장으로서 관객분들께서 많이 찾아주신 점을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는 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며 운을 뗐다. 송중기는 이어 "배급이나 이런 데 전문가가 아니라서 함부로 말씀을 드리기가 조심스럽기는 한데, 앞으로 영화를 봐주실 관객분들께서 평가해 주시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있다"고 답했다.

송중기는 또한 일본에서 제기된 영화 '군함도'의 '역사 논란'에 "갑자기 류승완 감독님이 되게 보고 싶다"며, "하나 확실한 건, 그곳에 계셨던 아직도 피해를 보시고, 아직도 그 한을 풀지 못하신 어른들이 실제로 있다"고 전했다. '군함도' 생존자들의 증언에 따라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라 "일본 정부의 주장은 조금 안타깝다"라고도 덧붙였다.

손석희 앵커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질문도 빼놓지 않았다. 지난해 박근혜 정부가 송중기 중심으로 한류 사업을 재편했고, 당초 26억원에 불과했던 예산은 무려 171억원으로 늘어났다는 보도가 나왔기 때문이다. '태양의 후예'가 해외에서 인기를 끌기 시작한 후였다.

손 앵커가 "작년 촬영 당시 한국 사회에서 많은 일들이 있었다. 그런데 본의 아니게 송중기 씨 이름도 뉴스에 어느 분과 연관 지어서 얘기가 나오곤 했다"고 말하자, 송중기는 "뉴스룸 보고 있는데 제 이름이 등장해서 깜짝 놀랐다"고 답했다. 이에 손 앵커가 "당사자인 배우로서는 뭐라고 말하고 싶은가? 사실 답변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을 텐데"라고 하자, 송중기는 "아니다. 답변하기 어려운 건 아니다. 실제로 있었던 팩트니까. 저는 좀 씁쓸했다"라며 예산 증액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 답변에 손 앵커는 "씁쓸하다는 것은 알아서 해석해야 하나, 아니면 한 번 더 질문을 해야 하나"라고 되물었고, 송중기는 "살려주십시오"라고 말하며 재 언급을 거부했다.

한편, 송중기는 "결혼을 앞둔 여자친구가 좋아하는 곡"이라고 밝힌 '쉘브르의 우산' 주제곡을 엔딩곡으로 고르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다음은 인터뷰 전체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