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의 분노를 산 '누드 펜션'에 제천시가 밝힌 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HOUSE IN FOREST
자료사진. | dancestrokes via Getty Images
인쇄

60~70대 노인들이 주로 거주하는 농촌 마을에 '누드 펜션'이 들어서 주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연합뉴스는 27일 충북 제천시의 한 산골 마을에 들어선 '누드 펜션'에 대해 보도했다. 최근 마을에 '누디즘' 동호회 회원들의 휴양시설이 들어선 것이다.

이에 따르면 이 펜션은 2009년 처음 들어섰다가, 주민 반대로 운영을 중단했다가 최근 회원 모집을 재개했다. 마을 주민들은 주말이면 동호회 회원들이 나체 상태로 건물을 누빈다고 말했다.

동호회 측은 "나체주의는 존중받아야 할 개인 취향이고, 사유지에서 지내기 때문에 문제가 안 된다"라며 "마을에서 거리도 어느 정도 떨어져 있고, 개인의 사적 영역인데 반발하는 것은 이해가 안 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주민들은 건물 쪽으로 눈길조차 안 주려 하지만,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전했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누드 펜션'이 들어선 마을의 이장은 "산에 오르다 보면 자연스럽게 보이니 눈을 감고 갈 수도 없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마을 곳곳에 건물 철거를 요구하는 현수막을 내걸고, 건물 주변에서 집회를 하겠다고 신고했다.

그러나 경찰 관계자는 "마을 거주지에서 떨어져 있고, 사유지이기 때문에 자발적 의지로 하는 행위를 처벌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제천시 측은 "충돌 없이 좋은 쪽으로 일이 진행됐으면 한다"는 입장으로, 동호회 측의 자제와 협조를 당부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누드 비키니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