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이 '배구협회에 바라는 점이 있냐'는 질문에 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배구선수 김연경이 대한배구협회에 바라는 점은 없다고 밝혔다.

26일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2017 월드리그 그랑프리 2그룹 결선을 앞두고 결선 경기가 열리는 체코로 출국했다. 출국에 앞서 대표팀에 티켓을 제공한 대한배구협회는 '절반 비즈니스석' 논란에 휩싸였는데, 배구협회가 예산 부족으로 12명의 대표팀 선수 중 6명은 비즈니스석을, 나머지 6명엔 이코노미석으로 비행기 티켓을 준비했기 때문이었다.

SBS에 따르면 이에 대해 배구협회 오한남 회장은 "남자는 중요한 시합이기 때문에 전체 비즈니스 클래스로 출국한다"라며 "사실 비즈니스 클래스 가격이 너무 비싸다"고 말했다. 또 오 회장은 "사실 대표팀은 얼마 전까지는 다 이코노미로 갔다"고 전했다.

1

kakao

협회는 당초 신장 185cm 이상인 선수 5명과 무릎이 좋지 않은 김해란에게만 비즈니스석을 배정했다. 대표팀은 세계여자배구대회 예선에서 '8승 1패'를 기록하며 종합 1위로 선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여자배구단을 운영하는 IBK 기업은행이 3천만원을 협회에 지원해 모든 선수가 비즈니스를 타고 갈 수 있게 됐다. 이에 대표팀 주장 김연경이 입을 열었다.

김연경은 공항에서 만난 취재진들이 "절반 비즈니스석 논란이 일었는데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선수로선 잘 해주시면 좋다. 아쉽지만 잘 받아들이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선수들은 잘 알지 못했다. 뒤늦게 알았고, 비즈니스로 해주신 걸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협회에 바라는 것이 있냐"는 질문에 "다 괜찮다"고 답했다.

대표팀 홍성진 감독은 "사실 김연경이 찾아와서 우리끼리 더는 (비즈니스 논란에 대해) 이야기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라며 "큰 경기를 앞두고 이런 게 논란이 되니까 부담스럽다"고 전했다.

한편 이코노미 좌석을 탈 뻔했던 IBK 기업은행 소속 염혜선은 "구단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전혀 신경쓰지 않았다. 원래 이코노미 타고 다녀서 개의치 않았다"며 "체코에 가서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전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한국-네덜란드, 리우 올림픽 여자배구 8강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