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건했던 농심의 라면시장 지위가 흔들리고 있다. 오뚜기 때문에

게시됨: 업데이트됨:
RAMEN
Ramen, Asian Noodle | 4kodiak via Getty Images
인쇄

라면시장에 지각 변동이 일어나고 있다. '농심'이 여전히 절대 강자지만 판매량이 주춤하면서 점유율이 낮아졌다. 대신 '갓뚜기'라는 별명이 붙은 오뚜기가 영향력을 확대했다.

가격 결정이 농심과 오뚜기의 라면 판매량 흐름을 바꿨다. 농심은 지난해 말 가격을 인상했지만 오뚜기는 10년째 가격을 동결했다. 오뚜기는 '착한 기업' 이미지까지 얻으면서 판매량이 늘고 있다.

업계에서는 변동이 적은 라면시장의 특성상 농심의 시장 지위는 유지되겠지만 점유율은 다소 낮아질 것으로 예측했다. 농심은 주요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여름철 인기 제품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점유율 끌어올리기에 나섰다.

1. 농심, 점유율 50% 아래로 내려갔다

24

27일 시장조사전문기관 닐슨코리아와 업계에 따르면 농심의 지난 5월 라면 시장 점유율(판매수량 기준)은 49.4%를 기록했다.

농심의 시장점유율이 50% 아래로 낮아진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5년여 만이다. 당시 '꼬꼬면' 등 하얀 국물 라면 열풍이 불면서 일시적으로 농심의 시장점유율이 50% 아래로 하락했다.

이후 농심은 점유율 50%를 회복했지만 하락 추세다. 2014년 시장점유율은 58.9%에 달했지만 지난해에는 53.9%까지 낮아졌다. 대신 오뚜기 점유율이 18.3%에서 23.2%로 높아졌다. 지난달에는 25.2%까지 상승했다.

판매량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부분은 가격이다. 농심은 지난해 12월 라면 가격을 평균 5.5% 인상했다. 반면 오뚜기는 2008년 라면 가격을 한 차례 인상한 이후 10년째 동결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올해도 가격을 올릴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가격에 민감한 소비자들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오뚜기 제품으로 이동한 것이다. 삼양라면도 지난 5월부터 가격을 평균 5.4% 올렸다.

업계 관계자는 "농심과 삼양라면 등이 가격을 인상하면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오뚜기 라면에 대한 수요가 늘었다"고 평가했다.

농심이 이렇다 할 신제품을 못 내놓은 것도 아쉬운 점이다. 주력 제품인 신라면이 있지만 새로 내놓은 '보글보글 부대찌개면'과 '콩나물 뚝배기' 등의 성적이 다소 부진했다.

2. 농심도 오뚜기의 돌풍에 대해 인정했다

42

라면 업계에서는 오뚜기 돌풍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 가격 경쟁력에 기업 이미지 개선 효과로 점유율이 상승 추세다.

오뚜기는 최근 청와대의 기업인 초청에 중견기업 중 유일하게 포함됐다. 재계순위가 100위권 밖인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이다. 상속세 납부와 비정규직 채용, 가격 동결 등이 현 정부의 정책 기조와도 일치한다는 평이다.

소비자들은 오뚜기에 대해 갓뚜기라고 별명을 붙였다. 오뚜기 제품을 선호하는 충성 고객들도 늘어났다는 평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식음료 업계에서 오뚜기만큼 이슈 기업이 없다"며 "온라인에서는 오뚜기 제품을 구매하자는 글이 자주 눈에 띈다"고 말했다.

농심도 오뚜기의 돌풍에 대해 인정했다. 농심 관계자는 "기업 이미지와 맞물려 오뚜기 제품에 대한 인기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다만 농심은 판매량이 아닌 가격적 요소를 적용하면 상황이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실제 농심이 조사한 올 상반기 점유율은 55.8%다. 오히려 지난해 상반기(54.1%)보다 1.7%포인트 높아졌다. 오뚜기 점유율은 22.4%로 1년 전 같은 기간(23.8%)보다 1.4%포인트 떨어졌다.

판매량은 오뚜기가 늘었지만 라면 가격이 비싼 농심이 금액적으로 더 우위를 점한 것이다.

3. 농심은 점유율 회복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24

업계에서는 농심의 시장 점유율이 9월까지 추가로 하락할 수 있지만 연말이 되면 다시 회복할 것으로 예측했다.

신라면과 너구리 등 주력 상품이 여름보다 겨울철에 인기가 많은 국물 라면이기 때문이다. 통상 여름철에는 국물 라면보다 비빔면류의 판매가 늘어난다.

업계 관계자는 "매년 5~9월까지 여름철에는 팔도의 시장 점유율이 상승한다"며 "비빔면의 인기에 국물류 시장은 상대적으로 판매량이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농심은 최근 시장 점유율 회복을 위해 둥지냉면과 찰비빔면 등의 할인행사를 진행 중이다. 실제 수도권의 모 대형마트에서 찰비빔면 세트(5개입)는 정가(3700원)보다 46% 할인한 1980원에 판매했다. 둥지냉면 세트도 40% 내린 2980원에 팔았다.

농심 관계자는 "하절기 비빔면 시장의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프로모션"이라며 "10월이 되면 낮아진 점유율이 다시 올라올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업계에서는 농심의 절대 우위를 점치면서도 점유율은 다소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업계 관계자는 "농심의 점유율 하락은 일시적일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판매량만 놓고 보면 더 떨어질 수 있어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