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 치과의사'가 페이스북 계정 폐쇄를 알리며 눈물로 호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과잉 진료를 피하는 법’ 등을 방송과 인터넷을 통해 널리 알려 ‘양심 치과의사’로 불리는 강창용 그린서울치과 원장이 누군가의 신고로 인해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이 10여일 만에 폐쇄됐다는 사실을 유튜브 영상으로 알리며 눈물을 흘렸다.



kakao

강 원장은 24일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올린 영상에서 “7월7일 페이스북을 처음 시작했는데 15일 만에 접근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우리가 옳다는 게 정말로 옳다면 누군가 심하게 방해를 할 텐데, 그런 방해가 이뤄졌다. 우리가 하는 방향이 어떻게 보면 과잉진료하는 선생님들에게는 아킬레스건이었다는 게 밝혀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내용의 유튜브 영상을 널리 알려달라고 말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강 원장은 이어 “제가 무슨 독립운동하나요? 민주화 투쟁 하나요? 저는 그저 생계형 청소를 하고 있는 것”이라며 “과잉 진료 막는 게 무슨 민주화운동이냐”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가 적폐세력을 없앤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집단 내의 기득권이 있으면 그걸 해결한다는 게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다. 이렇게 생활형 적폐도 해결하기 어려운데, 앞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이끌어 나가는 사회가 그런 적폐를 없애기 위해서는 이런 생계형 적폐보다 더 힘들고 그들의 저항이 더 거세질 수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강 원장은 2015년 5월 방송된 ‘SBS 스페셜’ 등을 통해서 다른 병원에서 신경치료를 포함해 180만원 상당의 진단을 받은 환자가 이 병원에서 9200원의 진료비가 드는 데 그치는 등의 사례가 소개되며 화제를 낳았다. 강 원장은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다른 직원 없이 진료를 포함한 예약·수납 등 모든 병원 업무를 혼자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하지만 방송 이후 다른 치과 의사들의 항의가 빗발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강 원장은 최근에도 유튜브 계정을 통해 ‘양심 치과 강창용 치과 환자 눈탱이 치는 수법과 대응 매뉴얼’, ‘양심 치과 강창용 치과 검사비 폭탄 사기 주의’, ‘양심 치과 강창용 교정 과잉치료 분노폭발’ 등의 영상을 공유하기도 했다.